"우유 섭취, 칼슘 부족 위험 크게 낮춰"

2022.01.13 09:36:29

우유 꺼리면 칼슘 섭취 불량 가능성 1.8배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우유가 칼슘 섭취 부족 위험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공주대 기술·가정교육과 김선효 교수팀이 발표한 우유와 두유류의 소비시장 추이 및 영양성분에 따른 효능 비교 분석보고서에서 이같이 드러났다.

김 교수팀은 2012~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257명을 우유를 하루 반 컵 씩 주 3회 마시는 그룹’, ‘우유와 두유를 일절 마시지 않는 그룹’, ‘두유를 하루 반 컵씩 주 3회 마시는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우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의 칼슘 섭취 불량률(66.9%)은 우유와 두유를 마시지 않거나(76.8%) 두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73.8%)보다 낮았으며, 단백질, 비타민A, 티아민, 리보플라빈, 니아신의 섭취불량 비율 역시 타 그룹에 비해 현저히 낮게 나타났다.

또한 우유와 두유를 전혀 마시지 않는 그룹이 칼슘 섭취 불량일 가능성은 우유를 주 3회 이상 마시는 그룹보다 1.8, 두유를 주 3회 마시는 그룹보다 1.5배 높았다.

김 교수팀은 이 연구는 칼슘을 필요량만큼 섭취하기 위해선 우유 등 유제품을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교수팀은 시중에 유통 중인 우유(41개 제품)와 두유(66개 제품)의 칼슘 함량도 조사했다. 일반 흰우유, 저지방 우유, 칼슘강화 우유의 100당 평균 칼슘 함량은 각각 105, 118.1, 170이었으며, 일반 두유, 고칼슘·고단백 두유, 약콩 두유는 각각 19270, 130230, 70150으로 나타났다.

다만 보고서는 칼슘이 부족한 두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제품의 대다수가 칼슘을 첨가하고 있으며, 이밖에 식물성음료는 적은 비타민, 무기질을 보완하기 위해 가공과정에서 인위적으로 첨가하는 사례가 많다고 지적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민병진 alstltl@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