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한돈협 “‘가전법’ 개정 한목소리 대응”

2022.01.25 10:51:30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일선 양돈현장에서도 정부의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 방침에 대한 조직적 대응을 도모하고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충남세종도협의회는 지난 20일 손세희 한돈협회장과 신인환 홍성군 축산과장이 자리를 함께 한 가운데 홍성 축산회관에서 개최된 정기총회<사진>를 통해 ‘가전법’ 개정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충남세종도협의회장 이취임식을 겸한 이날 총회에서 김은호 신임 회장은 “정부의 폭거에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한다”며 “한돈농가들이 한목소리를 내기 위해선 한돈협회 중앙회 회원 확대운동이 필요하다. 아직 지부에만 가입돼 있는 회원들은 모두 중앙회에도 가입될 수 있도록 각 지부장들께서 적극 독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임사에 나선 최상락 전 회장도 임기동안 적극 협조해 준 회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히고 “한돈협회의 새로운 집행부를 중심으로 모든 양돈농가들이 힘을 결집, 정부의 과도한 규제에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이일호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