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협·농협, 선제적 수급조절 참여도 높일 인센티브 강구

2022.05.11 10:52:51

한우 정액 지원 방안 검토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사육두수 과잉에 대한 선제적 대응 차원의 암소 감축에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논의되고 있다.
현재 한우협회와 농협은 수급조절을 위한 차원에서 한우자조금을 활용한 지원제도를 만들어 미경산 및 암소감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농가의 참여가 저조한 실정이라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으며, 최근에는 사업참여에 대한 인센티브로 한우 인공수정액을 우선 지원하는 방안이 나와 주목되고 있다.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현 시점에서 한우 산지 가격이 높게 형성되다 보니 농가의 참여도가 저조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번식용 암소를 감축해 사육두수 증가의 부담을 낮추고자 노력하자는 사업인데 실효성을 거두기 위해서는 농가의 참여가 필수다. 이에 대해 고민하면서 사업참여 농가에게 정액을 우선 공급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왔고, 현재 관련 기관과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한 농가는 “원하는 정액을 선택하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라는 말은 이미 나온 지 오래됐다. 그만큼 농가들은 좋은 정액에 대한 요구가 높다는 것이다. 지원금으로 보상하는 것은 한계가 있고 절차 또한 번거롭다. 한우개량을 촉진하는 차원에서도 저능력우의 도태와 정액 우선 지원이 병행되는 것은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이동일 dilee@chuksannews.co.kr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