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방역지역 증가로 오리 수급난 가중

2022.12.05 15:49:38



오리업계, ‘합당한 보상 이뤄져야목소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방역지역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 오리업계의 피해에 대해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1017일 경북 예천에서 첫 발생한 H5N1형 고병원성 AI는 현재 경기, 충남북, 전남북 지역의 가금농가에서 추가로 발생해 5일 현재 32건이 발생했고 철새의 분변과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63건에 이르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가금농장 및 철새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으로부터 반경 10km 방역지역 100여개를 설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오리농가 사육제한은 6년째 시행돼 전국 200여 오리농가들이 사육에 제한을 받고 있는 상태다.


특히 지난 5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나주, 영암지역의 오리농장에서 AI 발생 시 오리의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현행 500m~1km까지 였던 것을 500m~2km까지로 확대한다고 발표키도 했다.

 

때문에 오리업계서는 오리 공급량 부족과 이에 따른 가격 폭등을 우려하며, 직간접적인 피해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요구 하고 있다.

 

한 오리업계 관계자는 올 겨울 AI의 발생이 빠른 속도로 확산추세를 보이고 있어 가금농가에서의 추가적인 발생은 불가피해 보인다이런 가운데 방역지역 내 이동제한 조치로 인한 오리고기 공급량 부족과 이에 따른 가격 폭등 및 소비자 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오리의 경우 금년부터 철새에서의 고병원성 AI가 검출될 경우 반경 3~10km 지역에 한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조건부로 오리의 신규 입식이 가능하도록 규제가 일부 완화되었으나 가금농장에서의 AI 발생과 방역지역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라도의 한 오리 계열화업체 관계자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올겨울 영국, 프랑스 등 해외에도 고병원성 AI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지난 202111월을 마지막으로 원종오리를 수입하지 못해 오리 수급에 적신호가 들어온 상황이라면서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 122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나주 반남면 AI 발생 방역지역을 10km에서 12km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나주, 영암지역의 오리농장에서 AI 발생 시 오리의 예방적살처분 범위를 현행 1km에서 2km까지 확대 시행해 해당 지역 농가들의 오리 입식 금지, 종란 폐기 등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된다고 토로했다.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현재 겨울철 사육제한에 200여 농가가 참여중인 상황에서 100여 개의 방역지역이 설정돼 오리의 신규 입식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오래전부터 정부와 지자체는 오리산업의 피해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리의 입식을 금지해 AI를 예방하려하고 있다. 또한 현재 오리발생농가 대부분이 자발적인 신고를 통해 AI 발생 여부를 확인중인데 각종 점검 및 검사강화로 교차오염마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유독 오리의 경우에만 사육제한과 더불어 입식금지, 종란 폐기를 실시하도록 하는 현행의 규정은 그야말로 일방적인 규제다. 규제가 정 불가피하다면 이로 인해 발생하는 농가와 업계의 직간접적인 피해에 대해 정당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오리농가들이 여러모로 어렵지만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AI의 추가확산 방지와 조기종식이므로 오리협회는 할 수 있는 역할과 책임을 다할테니, 정부도 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서동휘 toara@nate.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