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14호>

  • No : 3342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7-22 10:47:43

 

행복한 젖소가 칼슘 풍부한 우유 생산

★…미국 위스콘신대학 연구진은 행복한 젖소가 칼슘이 풍부한 우유를 생산하며, 이는 품종 간 차이가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동물에게 행복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세로토닌이라는 화학물질을 홀스타인 젖소 12두와 저지 젖소 12두에 각각 정맥 주사했다. 해당 젖소들은 정맥 주사 전 1주일 간격으로 채혈해 체내 칼슘 성분을 검사한 결과 홀스타인종에서는 혈액 내 칼슘 성분이 높아졌으며, 저지종에서는 우유 내 칼슘 성분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정맥주사가 우유 생산량이나 사료 섭취량, 비유관련 호르몬 분비량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 성분이 높은 우유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통상 젖소는 칼슘성분이 급격히 낮아지는 저칼슘증으로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 세로토닌 성분의 칼슘 성분 유지기능은 이미 설치류에 대한 시험에서 입증된바 있다. 젖소에 대한 실험은 이번 연구가 처음으로 연구자들은 추가 연구를 통해 분만 전후에 젖소들의 저칼슘증을 예방하고 칼슘 성분이 풍부한 우유를 생산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열상치료 때문에 유두 절단한 목장관리인 벌금형
★…뉴질랜드 북섬의 한 낙농목장 관리인이 자신이 관리하는 젖소의 유두를 고무 밴드로 묶은 후 2일 후 가위로 절단한 협의로 벌금 4천 달러를 선고받았다. 올해 47세인 이 관리인은 지난해 11월 동물복지단체의 신고로 기소됐다. 그는 젖소 유두에 열상이 생겨 신속한 치료를 위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 조사를 맡은 전문 수의사들은 목장 내 젖소 12두에서 유두절단을 확인했고 절단 과정에 아무런 진통제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조사과정에서 관리인은 젖소가 열상으로 이미 고통을 받고 있어 절단이 추가 고통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했다. 전문가들은 유방은 민감한 감각 기관으로 수술은 반드시 전문 수의사가 진통 마취를 한 후 실시해야 하며 수술 후에도 고통으로 후유증에 시달릴 수 있어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생우 수입과정서 잔혹행위 베트남 업체 제재
★…호주 농무성이 호주산 생우를 수입해가는 베트남 업체가 축우에게 잔혹행위를 하고 있다는 비디오 영상이 방영된 후 수출업무를 중단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에 수출업무가 중단된 업체는 모두 8개 업체이다. 이들이 운영하는 대형 비육우 시설을 갖춘 목장 3개소, 도축장 18개소 등 모두 21개 시설에 대한 호주산 생우 수입 취급이 전면 중단됐다. 이번에 공개된 비디오 영상에 대해 호주 수의사협회는 대단히 혐오스럽고 충격적이라며 즉각적인 정부 개입을 촉구했다. 호주 관련당국은 이번 조사가 끝나는 대로 베트남에 수출되는 모든 생우들에 대해 개체관리, 이력제 추적, 검증절차가 작동하도록 요구할 예정이다. 또 결과 보고 체계 강화, 감시 감독기능 강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



“법률 초월 일방적 규제 절대 안돼” 가축분뇨 불법투기 사태를 계기로 한 제주도의 초강력 환경규제 예고가 점차 현실화되면서 양돈업계도 대응수위를 높이고 있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7일 하태식 회장 주재로 제주현지(제주양돈농협)에서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가축분뇨 처리 점검회의’<사진>를 갖고 제주도의 환경규제 강화에 대한 국내 양돈업계의 입장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하태식 회장이 양돈농가는 물론 정부, 유관기관까지 참석하는 공식회의를 열고, 주재한 것은 임기시작 후 처음이다. 그만큼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게 한돈협회측의 설명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가 자리를 함께 한 이날 회의에서 한돈협회는 제주도의 환경규제와 행정처분 계획과 관련, 법조계와 유관기관에 의뢰해 받은 검토의견까지 전달하면서 법률을 초월하는 일방통행식 규제는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와 관련 “제주도의 조례개정시 농가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 법률적인 부분을 검토해야 한다”며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해서도 오해가 없도록 조치해 줄 것”을 요구했다. 로펌인 AP 종합법률은 농장의 사용중지 처분을 갈음할 과징금을 3억원으로 규정하거나, 가축사육제한지역 외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