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3℃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6℃
  • 흐림울산 4.4℃
  • 연무광주 5.6℃
  • 연무부산 5.7℃
  • -고창 3.2℃
  • 흐림제주 8.2℃
  • -강화 0.7℃
  • -보은 0.7℃
  • -금산 0.8℃
  • -강진군 6.2℃
  • -경주시 3.5℃
  • -거제 5.6℃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25호>

  • No : 3375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09-02 11:21:33

 

美 농무성 2천만 달러로 치즈 재고 5천톤 매입

★…미국 농무성이 치즈 재고 적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낙농가를 위해 2천만 달러를 투입해 민간제조업체가 가지고 있는 재고 치즈 5천 톤을 구매한다고 발표했다. 농무성 조사에 따르면 현재 치즈업계에는 브리, 체다, 카망베르, 플로볼로네 등 각종 치즈 재고가 30년 만에 최대 수준이다.
이에 따라 낙농가들의 수입은 지난 2년간 35%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낙농업계 어려움에 대해 미국 정부는 지난 몇 년간 전 세계적인 유제품 가격 하락과 우유 생산량 증가, 미국 내 소비감소 등이 겹치면서 전국낙농가협회, 전미농가연맹 등 농민단체와 농업진흥청, 의회 등의 강력한 정부 개입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정부는 이번에 구매하는 미국산 치즈는 빈민층 지원을 위한 식료품 지원프로그램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프랑스, 낙농가 유대인상 요구 협상 결렬
★…프랑스 최대 민간유업체로 다농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식품업체인 락탈리사에 우유를 납유하는 낙농가들이 유대인상을 요구하며 유업체 정문을 봉쇄하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됐다. 400여 낙농가들은 트랙터로 유업체 정문 진입로를 차단하고 일부 낙농가는 젖소를 끌고 나와 시위에 참여했다.
이번 협상에는 낙농가 대표와 유가공업체 관계자는 물론 정부 관계자까지 참여해 10여 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협상 결렬 직후 프랑스 농무성은 락탈리사의 유대가 유업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이해 당사자들에게 책임 의식을 갖고 즉각 협상을 재개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농무성은 이번 협상을 이끌고 있는 관계자들에게도 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최단 시간에 타결을 주문했다.

네티즌 의견 0



박피도축 중단 한 달 지났지만…육가공업체 5곳 중 한 곳만 ‘등급정산’ 지난달 11일 도축업계가 박피작업을 중단한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돼지가격의 등급정산제 도입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에 따르면 전국의 79개 육가공업체를 대상으로 돼지가격 정산방식을 표본조사한 결과 12일 현재 60%인 47개소가 박피에서 탕박으로 기준가격만 바꾼 채 지급률 정산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독려하고 있는 등급정산제 일괄 적용 육가공업체는 조사대상의 20%인 14개소에 불과했다. 나머지 20%는 등급과 지급률 정산제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박피도축 중단 한달여가 경과된 지난 17일 돼지가격 정산방식과 관련, 6번째 성명을 발표하고 등급정산제의 전면실시를 육가공업계에 거듭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박피도축 중단 한달이 넘었지만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간 MOU 취지를 따르고 있는 곳은 농협계열 육가공업체와 일부 민간업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우려한대로 전국 육가공업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사실상 지급률 정산을 강요하고, 고착화하려는 퇴행적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등급정산제 도입이 미진한 상황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