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3℃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6℃
  • 흐림울산 4.4℃
  • 연무광주 5.6℃
  • 연무부산 5.7℃
  • -고창 3.2℃
  • 흐림제주 8.2℃
  • -강화 0.7℃
  • -보은 0.7℃
  • -금산 0.8℃
  • -강진군 6.2℃
  • -경주시 3.5℃
  • -거제 5.6℃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3035호>

  • No : 3416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전략본부장
  • 작성일 : 2016-10-12 09:30:56

日 북해도에 아시아 최대 360두 로봇 착유

★…일본 북해도에 착유우 360두 규모의 첨단목장이 등장했다. 이 목장은 아시아 최대인 360두의 젖소를 로봇으로 1일 3회 착유하고 분뇨를 자동으로 수거해 전기를 생산한다. 16년 전에 유명 자금운영회사 전문가에서 낙농업의 전망을 확신하고 장인이 운영하던 20두 착유 규모의 소규모 목장을 인수한 축주는 사육 규모를 키우기 위해 인근에 4개 목장을 추가로 합병해 250두의 송아지 및 임신우를 포함해 현재 610두의 젖소를 사육하고 있다. 14개월 전에 목장의 노동력 절감을 위해 15억 엔을 투자해 로봇착유기와 150kw 수준의 발전기를 설치한 축주는 우유생산량이 금년 4천500톤에서 내년에 5천400톤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수준은 일반 낙농가에 비해 생산량 기준으로 10배에 가까운 것이다. 로봇 설치에 따른 가장 큰 이점은 노동비 절감이다. 현재 규모의 목장을 운영하려면 최소 15명의 고용인력이 필요하지만 연간 1천500만 엔의 인건비를 절감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북해도 지방정부에 따르면 현재 북해도에는 100대 이상의 로봇착유기가 보급돼 있으며 대형목장의 등장으로 일본 내 전체 우유생산량은 금년 상반기에 전년대비 1.1%가 증가한 378만 톤으로 집계돼 지난 1984년 이래 최저 수준의 우유생산량을 보였던 2014년 이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



박피도축 중단 한 달 지났지만…육가공업체 5곳 중 한 곳만 ‘등급정산’ 지난달 11일 도축업계가 박피작업을 중단한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돼지가격의 등급정산제 도입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에 따르면 전국의 79개 육가공업체를 대상으로 돼지가격 정산방식을 표본조사한 결과 12일 현재 60%인 47개소가 박피에서 탕박으로 기준가격만 바꾼 채 지급률 정산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범 양돈업계 차원에서 독려하고 있는 등급정산제 일괄 적용 육가공업체는 조사대상의 20%인 14개소에 불과했다. 나머지 20%는 등급과 지급률 정산제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박피도축 중단 한달여가 경과된 지난 17일 돼지가격 정산방식과 관련, 6번째 성명을 발표하고 등급정산제의 전면실시를 육가공업계에 거듭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을 통해 박피도축 중단 한달이 넘었지만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간 MOU 취지를 따르고 있는 곳은 농협계열 육가공업체와 일부 민간업체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당초 우려한대로 전국 육가공업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사실상 지급률 정산을 강요하고, 고착화하려는 퇴행적 현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등급정산제 도입이 미진한 상황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