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4월 1일~4월 30일

  • No : 3227
  • 작성자 : 체리부로 상무이사
  • 작성일 : 2016-03-30 11:10:09

 

연장생산·환우계군 크게 증가…경기 회복 ‘발목’

병아리 가격 비해 낮은 육계시세 형성

 

2016년 2월 육용종계는 65만2천300수가 입식되어 전년동기 대비 31.7% 증가, 전전년동기 대비 81.1% 증가했다. (자료참고 : 육용종계 입식수수의 변화)
2015년 1월 GPS 수입중단(미국 및 유럽 HPAI 발생)으로 인한 PS 입식량 감소는 6개월간 지속 되었으나 또다시 큰 폭으로 증가하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산란 누적 종계 수로 추정해 보면 상반기 까지는 과잉, 하반기는 부족한 현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나 년말 이전 또다시 과잉 상황으로 전환 될 것으로 보인다.
육용종계 도태는 2월 15만2천590수가 진행돼 2014년 11월 입식 종계 62만6천300수에 비하면 매우 작았으며 이는 2월 11일 이후 병아리 가격이 500원/수으로 인상에 따른 현상으로  2015년 11월 ~12월 까지 진행되었던 조기 도태 효과는 이미 모두 소진된 듯하다.
2016년 2월 육용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2만5천226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11.4% 증가, 전전년동기 대비 18.1% 증가했다.(자료참고 : 육용종계 배합사료 월별 생산량의 변화)
이는 육용종계 도태 통계에서도 볼수 있듯이 연장생산과 환우계군이 크게 증가 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종계 입식에 따른 병아리 생산 잠재력 부분으로만 본다면 하반기에 경기가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볼수 있으나 2016년 2월과 같이 도태가 진행되지 않는 다면 모처럼 경기회복의 기대는 물거품이 되어 버릴 수도 있다는 것을 인식했으면 좋겠다.
최근 병아리 가격에 비해 낮은 육계 시세 형성으로 병아리 가격이 흔들리고 있다. 그러나 병아리 가격이 떨어지더라도 복 생산을 감안하고 하반기 물량 저하 까지를 계산하고 있는 결과로 종계 도태가 종전처럼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인가는 의문이다. 2016년 6월 이후 잠재력이 감소하는 시점에서의 과도한 증산 움직임은 하반기 경기 회복을 위해 자제해야만 할 것이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제주도, ‘양돈 퇴출’ 작심했나 >>제주 환경오염방지 종합대책은 무단배출 1회만 적발돼도 허가 취소 도내 분뇨처리 전수 실태 조사 실시 경찰특별수사반 기획수사·단속병행 공공처리비 3배 인상…톤당 4만6천원 무단배출농 배출이익금·과징금 부과 제주양돈의 가축분뇨 숨골 불법투기 파문에 따른 후폭풍이 심상치 않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실상 ‘우범지대’ 관리수준으로 도내 양돈장에 대한 초고강도 환경규제와 상시단속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상명석산’ 일대 양돈분뇨 무단배출과 관련, 불법으로 배출시설을 운영해온 농가에 대해 ‘배출시설 허가’를 취소하는 한편 도내 전 양돈장을 대상으로 사육두수와 배출량 전수조사 등 환경오염 확산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무단유출 관련, 거짓으로 배출시설 변경허가를 받은 2개 양돈장 배출시설에 대해 지하수의 오염 등 회복하기 힘든 결과를 초래한 만큼 허가를 취소할 계획이다. 이들 두 개 농장은 배출시설 변경허가시 처리시설에 구멍을 뚫거나, 펌프 또는 고무호스를 이용해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또 도내 돼지 사육두수와 분뇨처리 실태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양돈장 대부분이 오래전부터 숨골을 통한 가축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