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1월 1일~1월 31일

  • No : 3479
  • 작성자 : 체리부로 상무이사
  • 작성일 : 2017-01-04 10:30:48

 

 

AI 따른 입식제한 심화…공급 차질 우려

수입닭고기도 크게 늘어날 듯…빠른 시일내 종식돼야

 

2016년 11월 육용종계는 69만6천800수가 입식되어 전년동기 대비 42.8% 증가, 전전년동기 대비 11.3% 증가했다. (자료참고 : 육용종계 입식수수의 변화)
2016년 1월부터 11월까지 입식수수는 677만5천40수이며 2016년도 총 입식량은 약 730만수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종계 도태는 11월 81만7천821수가 진행 되어 환우 또는 연장 생산을 하고 있는 노계는 다소 감소한 140만수 수준으로 파악되고 있다.
2016년 11월 육용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2만7천278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15.7% 증가, 전전년동기 대비 17.2% 증가했다.(자료참고 : 육용종계 배합사료 월별 생산량의 변화)
11월 실적은 종계의 지연 도태가 상당히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 주고 있으나, 11월 16일 HPAI 첫 발생 이후 현재까지 종계 살처분 수수는 12월 24일 현재 50만수를 초과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부화장 폐쇄 및 매몰에 따른 병아리 감소는12월~1월 주당 100만부터 최대 200만수 까지 나타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11월 21일 이후 병아리 가격은 600원/수 로 인상된 이후 지속되고 있으며 부화장 폐쇄 조치 등에 따른 병아리 부족 현상이 심화 되고 있으나 방역대 내 입식 제한 조치에 따른 병아리 입식의 어려움 또한 상당히 크게 나타나고 있어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입식 제한 조치가 지속된다면 병아리 입식물량이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으며 감소된 물량이 출하되는 시기부터 육계 공급에 커다란 차질이 벌어질 것으로 생각된다.
수입산 닭고기는 11월 9천172톤으로 전월과 비슷한 실적을 보이고 있으나 공급량이 크게 감소할 수 밖에 없는 1월~2월에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판단된다.
금년에 발생한 HPAI는 H5H6 형으로 전파속도도 빠르고 독성도 강하여 가금산업 전반에 아주 큰 피해를 주고 있다. 방역을 철저히 하여 빠른 시일 내에 종식을 해야만 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제주도, ‘양돈 퇴출’ 작심했나 >>제주 환경오염방지 종합대책은 무단배출 1회만 적발돼도 허가 취소 도내 분뇨처리 전수 실태 조사 실시 경찰특별수사반 기획수사·단속병행 공공처리비 3배 인상…톤당 4만6천원 무단배출농 배출이익금·과징금 부과 제주양돈의 가축분뇨 숨골 불법투기 파문에 따른 후폭풍이 심상치 않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실상 ‘우범지대’ 관리수준으로 도내 양돈장에 대한 초고강도 환경규제와 상시단속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상명석산’ 일대 양돈분뇨 무단배출과 관련, 불법으로 배출시설을 운영해온 농가에 대해 ‘배출시설 허가’를 취소하는 한편 도내 전 양돈장을 대상으로 사육두수와 배출량 전수조사 등 환경오염 확산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무단유출 관련, 거짓으로 배출시설 변경허가를 받은 2개 양돈장 배출시설에 대해 지하수의 오염 등 회복하기 힘든 결과를 초래한 만큼 허가를 취소할 계획이다. 이들 두 개 농장은 배출시설 변경허가시 처리시설에 구멍을 뚫거나, 펌프 또는 고무호스를 이용해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또 도내 돼지 사육두수와 분뇨처리 실태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양돈장 대부분이 오래전부터 숨골을 통한 가축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