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4 (토)

  • -동두천 0.9℃
  • -강릉 3.0℃
  • 연무서울 0.8℃
  • 박무대전 5.8℃
  • 연무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8.5℃
  • 박무광주 6.6℃
  • 구름조금부산 10.1℃
  • -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1.4℃
  • -강화 1.0℃
  • -보은 5.6℃
  • -금산 4.4℃
  • -강진군 5.6℃
  • -경주시 5.2℃
  • -거제 10.6℃
기상청 제공

6월 1일~6월 30일

  • No : 3562
  • 작성자 : 체리부로 상무이사
  • 작성일 : 2017-05-31 10:55:34





복 물량 입추 후 가격 다소 내려갈 듯

연장생산 따른 공급량 빠른 증가…소비위축 현상도


2017년 4월 육용종계는 62만2천900수가 입식되어 전년동기 대비 2.1% 감소, 전전년동기 대비 17.6% 감소했다. (자료참고:육용종계 입식수수의 변화) “S”사 GPS(논산)의 HPAI 발생과 살처분 이후 폭증하기 시작한 PS 주문량은 7월 물량까지 예약이 완료되어 당분간 PS 입식량은 GPS업체의 생산량에 의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4월 PS 노계 도태는 20만6천139수에 불과 했다. 최근 CC 병아리 증가 속도를 보면 복 물량 생산 이후 적절한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병아리 조달 어려워지자 네덜란드로부터 육계 종란수입을 추진하는 업체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17년 4월 육용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2만7천27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3% 감소, 전년동기 대비 3.0% 감소했다. (자료참고:육용종계 배합사료 월별 생산량의 변화) 사료량으로 보면 170만수 이상의 연장, 환우계군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병아리 가격이 올라감에 따라 연장생산이 가능한 모든 계군의 도태는 지연되어 5월 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전년 동기 실적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병아리 가격은 5월 16일(월) 900원으로 인상된 후 병아리 부족 현상과 함께 가격 또한  유지 될 것으로 보이나 빠르게 생산량이 증가되고 있어 복 물량 입추 이후 가격이 다소 내려 갈 것으로 보인다.
5월 13일 전국 모든 방역대가 해제 되었으며 소비는 브라질 닭고기 파동 이후 다시 회복해 가격 폭등을 야기 했다. 그러나 공급물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으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위축 또한 부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하향 안정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1만원 넘은 계란값. 정부, 덴마크 태국서 계란수입 추진’ 매스컴 보도를 보면서 새 정부의 새로운 철학과 정책을 기대해 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등급정산제 불신 요인 차단해야 범 양돈업계 차원의 독려와 함께 돼지값의 등급정산제 도입이 확대되면서 양돈농가와 육가공업체 사이에 미처 예상치 못한 갈등요인들도 속출하고 있다. 우선 지육률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가 있다. 출하 이후 단계에서 지육률이 달라질 수 있다 보니 벌써부터 양돈농가들의 불신이 표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충남의 한 양돈농가는 “등급정산제 직후 출하돈의 지육률이 2% 정도 하락했다”며 “농장 이후 요인을 파악한 결과 이전과 달리 콩팥을 내장으로 처리한 사실을 확인했다. 여기서만 0.4~0.5% 정도의 지육률이 차이난다"고 전했다. 이 농가는 “정산방식 변경 후 콩팥처리 방법이 달라졌다는 게 영 개운치 않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양돈농가는 “똑같은 시기에 출하한 돼지임에도 거래 육가공업체에 따라 지육률의 차이가 적지 않아 당황했다”며 “도축장별로 머리 절단부위가 다르다 보니 나타나는 현상이라고는 하지만 농가 입장에서 쉽게 받아들일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육가공업계에선 “부산물 처리방법이나 수익구조상 의도적으로 지육률을 낮출 가능성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도축비도 뜨거운 감자다. 부산물 값을 제외한 나머지 비용을 농가가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