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6월 1일~6월 30일

  • No : 3562
  • 작성자 : 체리부로 상무이사
  • 작성일 : 2017-05-31 10:55:34





복 물량 입추 후 가격 다소 내려갈 듯

연장생산 따른 공급량 빠른 증가…소비위축 현상도


2017년 4월 육용종계는 62만2천900수가 입식되어 전년동기 대비 2.1% 감소, 전전년동기 대비 17.6% 감소했다. (자료참고:육용종계 입식수수의 변화) “S”사 GPS(논산)의 HPAI 발생과 살처분 이후 폭증하기 시작한 PS 주문량은 7월 물량까지 예약이 완료되어 당분간 PS 입식량은 GPS업체의 생산량에 의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4월 PS 노계 도태는 20만6천139수에 불과 했다. 최근 CC 병아리 증가 속도를 보면 복 물량 생산 이후 적절한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병아리 조달 어려워지자 네덜란드로부터 육계 종란수입을 추진하는 업체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017년 4월 육용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2만7천27톤으로 전년동기 대비 3% 감소, 전년동기 대비 3.0% 감소했다. (자료참고:육용종계 배합사료 월별 생산량의 변화) 사료량으로 보면 170만수 이상의 연장, 환우계군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병아리 가격이 올라감에 따라 연장생산이 가능한 모든 계군의 도태는 지연되어 5월 종계 배합사료 생산량은 전년 동기 실적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병아리 가격은 5월 16일(월) 900원으로 인상된 후 병아리 부족 현상과 함께 가격 또한  유지 될 것으로 보이나 빠르게 생산량이 증가되고 있어 복 물량 입추 이후 가격이 다소 내려 갈 것으로 보인다.
5월 13일 전국 모든 방역대가 해제 되었으며 소비는 브라질 닭고기 파동 이후 다시 회복해 가격 폭등을 야기 했다. 그러나 공급물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으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위축 또한 부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하향 안정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1만원 넘은 계란값. 정부, 덴마크 태국서 계란수입 추진’ 매스컴 보도를 보면서 새 정부의 새로운 철학과 정책을 기대해 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제주도, ‘양돈 퇴출’ 작심했나 >>제주 환경오염방지 종합대책은 무단배출 1회만 적발돼도 허가 취소 도내 분뇨처리 전수 실태 조사 실시 경찰특별수사반 기획수사·단속병행 공공처리비 3배 인상…톤당 4만6천원 무단배출농 배출이익금·과징금 부과 제주양돈의 가축분뇨 숨골 불법투기 파문에 따른 후폭풍이 심상치 않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실상 ‘우범지대’ 관리수준으로 도내 양돈장에 대한 초고강도 환경규제와 상시단속에 착수했다. 제주도는 ‘상명석산’ 일대 양돈분뇨 무단배출과 관련, 불법으로 배출시설을 운영해온 농가에 대해 ‘배출시설 허가’를 취소하는 한편 도내 전 양돈장을 대상으로 사육두수와 배출량 전수조사 등 환경오염 확산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무단유출 관련, 거짓으로 배출시설 변경허가를 받은 2개 양돈장 배출시설에 대해 지하수의 오염 등 회복하기 힘든 결과를 초래한 만큼 허가를 취소할 계획이다. 이들 두 개 농장은 배출시설 변경허가시 처리시설에 구멍을 뚫거나, 펌프 또는 고무호스를 이용해 가축분뇨를 무단배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또 도내 돼지 사육두수와 분뇨처리 실태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양돈장 대부분이 오래전부터 숨골을 통한 가축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