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1 (금)

  • -동두천 24.7℃
  • -강릉 12.4℃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1.4℃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21.3℃
  • -고창 21.2℃
  • 박무제주 16.6℃
  • -강화 19.6℃
  • -보은 22.7℃
  • -금산 22.5℃
  • -강진군 23.1℃
  • -경주시 21.3℃
  • -거제 22.8℃

한우 자급률 하락 현실화 되나

올해 쇠고기 수입량 40% 이상 늘어…가격 격차 크게 벌어져

 

한우고기와 수입육과의 가격 격차가 크게 벌어지자 자급률 하락이 현실화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한우고기 도매가격은 1월 평균 kg당 1만8천550원, 2월 1만7천743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2.9%, 24.7%나 올랐다.
반면 관세청의 월별 쇠고기 수입단가를 살펴보면 1월 평균 kg당 7천66원, 2월 6천760원으로 전년 대비 5.8%, 9.6%가 각각 하락했다.
실제로 쇠고기 수입량을 보면 수입육의 시장 잠식이 얼마나 이뤄졌는지 짐작할 수 있다.
월별 쇠고기 총 수입량(통관 기준)은 올해 1월에 4만882톤, 2월에 2만5천685톤이 수입됐다.
이는 전년 동월에 비해 각각 45.4%, 39.1%가 늘어난 것이다. 특히 미국산의 경우 1월에 1만6천877톤, 2월에 9천990톤이 수입, 전년 대비 59.9%, 56.2% 각각 늘어났다.
한우가격이 계속 강세를 보이면서 많은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자급률 하락이 현실화 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GS&J 인스티튜트는 최근 한우동향 자료를 통해 “올해는 설이 지난해보다 빨라 1월 쇠고기 수입량이 증가했으며, 2월에도 한우가격 강세가 이어지면서 한우고기 수요가 수입쇠고기 수요로 대체돼 수입량 급증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외형은 크게 확대됐지만…산란성계육 ‘밀어내기 수출’ 논란 당초 우려와는 달리 산란성계육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수출단가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하락, 이른바 ‘밀어내기 수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올 1~2월 산란성계육 수출량은 총 3천408톤으로 전년 동기대비(2천238톤) 52%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2천톤의 벽을 넘어선데 이어, 12월에는 사상 최대인 3천116톤을 기록하는 등 적어도 물량면에서는 그 어느 때 보다 순항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수출내용을 보면 사정이 달라진다. 올해 국내산 산란성계육의 수출단가는 kg당 평균 1.14달러선. 1.4달러 수준이었던 1년전과 비교해 무려 22% 가량 하락했다. 최근의 산란성계육 수출량 증가가 현지 수요 보다는 국내 업체들의 ‘밀어내기’ 에 의한 것임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실제로 산란성계육 업체의 한 관계자는 “산란성계 출하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도계일정 조차 잡기 힘들 정도”라며 “쌓여만 가는 재고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단가를 낮추더라도 해외로 빼내는데 초점을 맞추다보니 수출량이 늘어난 것 같다”고 밝혔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최근의 수출전략이 당장은 이익처럼 보일수 있겠지만 장기적인 시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