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7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A형 구제역 발생 연천은 지금…

민관 ‘의기투합’…철벽 방역 총력전

 

출하 1개 지정도축장 국한…‘1차량 1농장’ 운용
소-돼지 도축일 구분…거점소독장 운영도 개선

 

A형 구제역 발생으로 양돈농가의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하는 원인이 됐던 경기도 연천.
다행이 구제역 발생 일주일을 넘긴 지난 16일까지 추가 발생이 없어 일단 정부나 양돈업계 모두 한숨을 돌리고 있다.
아직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지만 연천지역 민관이 의기투합해 전개하고 있는 남다른 방역노력이 이 지역에서 구제역이 확산되지 않는 결정적 배경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선 방역당국은 구제역 발생직후 특별방역팀을 꾸려 권역내 494개소 우제류 농가를 대상으로 1인1농가 담당공무원을 지정, 전화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농협광역방제기(3대) 군청 소독차량(3대)은 물론 인근 군부대 제독차량(4대)까지 동원, 돼지농가 등 축산밀집지역 및 운행도로에 대한 집중 소독도 실시하고 있다.
연천지역내에서는 지정도축장(경기LPC)으로만 출하가 가능토록 하되, 이곳으로 출하되는 우제류 가축에 대한 생체검사 및 교차오염 방지에도 나서고 있다. 타지역 우제류의 연천군내 도축도 금지됐다.
특히 지난 8일부터는 민간 전문가인 한별팜텍 이승윤 원장의 기술자문을 토대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연천군에서는 1차량1농장 운송을 원칙으로 전용차량지정제를 시행, 지정차량은 연천군 돼지만 운송토록 제한하고 있다.
거점소독체계도 대폭 개선됐다. 이전까지 돼지 적재차량과 공차 모두 거점소독장을 거쳐 도축장으로 이동토록 했던 것과는 달리 지금은 돼지 적재차량이 거점소독장 경유없이 곧바로 도축장으로 운행되고 있다.
돼지 적재차량의 세척과 소독이 어려운 데다, 이 과정에서 거점소독장의 오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 현실을 고려한 것이다.
이 뿐 만이 아니다. 지정도축장(경기LPC)에 대해 돼지는 월~금요일 오전, 소는 금요일 오후에 도축이 이뤄지도록 조치됐다. 관내 4개 지정소독장 역시 소와 돼지가 별도로 운영된다.
행정기관과 양돈농가 사이에 공감대가 없었다면 그 효과는 물론 시도조차 어려운 일들이다.
연천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A형 구제역이 양돈장으로 확산될 경우 내 농장 피해는 물론 사실여부와는 관계없이 그 책임이 우리(연천농가)들에게 돌아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부담이 크다”며 “농가들 사이에 적어도 연천을 통해서 A형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것은 무슨 일이 있어도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 속에 가능한 모든 방법이 시도되고, 적극적인 동참이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낙농업계, 소비자 불안 해소 팔걷어 구제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낙농업계가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구제역은 빠르게 전파되고 있지 않지만 일부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축산업계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특히 소비를 늘리는 것이 올해 가장 큰 과제로 삼고 있는 낙농업계는 구제역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이 확산될까 걱정하면서 철저한 차단방역과 올바른 정보 제공에 나서고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홈페이지에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강조하면서 구제역을 종식시키기 위해 농가가 지켜야 할 사항들을 홍보하고 있다. 특히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실시하는데 있어 수의사의 인력이 부족해 농가들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일까. 처음 구제역이 발생하고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던 충북 보은지역에도 구제역이 잠잠해지고 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역시 소비자들이 갖는 우유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유자조금은 홈페이지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언론보도 등을 소개하며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의 경우 고온 살균처리되어 유통되기 때문에 구제역과는

반복되는 시·도외 반출중단 조치 대비 반출중단 조치 연장 일상화…‘관외출하’ 농가 큰 혼란 거리 작업능력 등 감안 도축장 지정…비상시만 운용케 전북에서 돼지 3천두 농장의 일괄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A씨. 평소 충북 음성공판장으로 돼지를 출하했던 A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구제역 발생에 따른 방역당국의 우제류 도외 반출금지 및 연장조치로 인해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다. “엊그제(14일) 인근 도축장에 사정해 겨우 한차를 뺐다. 그나마 체중이 125kg을 넘나드는 개체도 상당수다 보니 손실이 적지않다”는 그는 “방역에 필요한 만큼 정부의 도외 반출중단 조치 자체에 대해선 불만이 없다. 다만 현장 혼란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사전 대책도 병행됐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구제역 발생시 시·도간 가축반출 중단 조치가 사실상 정부의 SOP화 되면서 같은 행정구역이라는 이유로 방역대와는 거리가 먼 양돈현장까지 피해가 불가피하게 됐다. 물론 일주일 안팎인 반출중단 기간만 감안하면 별 문제 될 것이 없다는 게 양돈현장의 공통적인 반응이다. 문제는 당초 정부가 예고한 일정대로 반출중단 조치가 이뤄진 것은 한번도 없었을 뿐 만 아니라 앞으로도 기대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올해만 해도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