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육우자조금, 지난해 13억 규모 예산 집행

대의원회서 결산…소비홍보 사업 6억원으로 가장 많아


지난해 육우자조금이 13억원 규모로 예산집행됐다.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최현주)는 지난 22일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육우자조금 대의원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사업 결산이 이뤄졌다.
지난해 육우자조금 수입은 농가거출금 7억5천만원, 정부보조 6억원 등 13억5천49만2천67원이었으며 지출은 12억9천94만1천941원이 이뤄져 87%의 예산집행율을 보였다.
세부항목으로 살펴보면 소비홍보사업에 6억원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으며, 수급안정사업에 4억5천만원, 운영비 1억1천212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최현주 위원장은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올해도 육우고기 소비진작을 위해 다각적인 차원에서 농가들과 함께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량암소 선정 기준 강화…자질 높인다 우량암소의 선정기준이 강화된다.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용·이하 한종협)는 우량암소의 선정기준을 일부 현실에 맞게 개정했다고 밝혔다. 현행 우량암소는 후대축의 근내지방도와 등심단면적만을 고려해 설정됐다. 하지만 우량축군 조성 및 차별화를 위한 우량암소의 보존과 다산유도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이에 따라 육질 및 육량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새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나왔다는 설명이다. 우량암소는 2013년 2천614두에서 매년 약 59% 증가해 지난 2016년에는 6천432두까지 늘어났다. 현행 기준은 후대축의 도체등급판정 결과가 육질등급 1++, 등심단면적 110㎠이상 출현되고 생존해 있는 어미암소다. 여기에 도체중이 450kg이상, 육량등급 B등급 이상 기준이 추가된 것이다. 한종협은 현재까지 선정된 우량암소는 그대로 인정하여 지자체에서 시행중인 우량암소 지원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3월1일 이후부터 강화된 기준을 적용한 우량암소의 개체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관계자는 “우량암소의 수준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분기별 우량암소 보유현황을 유관기관과 공유해 우량암소 보존을 통해 다산유도 및 수정란 생산을 추진함으로써 한우고기의 품질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