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한돈협 조진현박사

건대 겸임교수 임용
축산환경학 등 강의


대한한돈협회는 지도기획부장을 맡고 있는 조진현 박사가 지난달 1일자로 건국대학교 동물자원과학과 겸임교수로 임용됐다고 밝혔다.
가축분뇨 문제를 중심으로 현장 경험과 이론을 겸비, 4년 이상 출강을 해온 경력을 인정받은 데 따른 것이다.
현직 축산생산자단체 직원의 겸임교수 임용은 극히 이례적이라는 점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진현 박사는 강단에서 축산환경학과 축산시설기계학을 가르치고 있다.


한우협회 회원 확대로 역량 높인다 한우협회가 회원확대를 통해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달 30일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 국제회의실에서 2017년도 대의원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회는 정관개정을 통해 지회나 지부에 가입하지 않은 일반 한우사육농가도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일반회원 가입 규정을 신설했다. 협회는 이를 통해 협회회원이 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향후 협회가 전체 한우 농가를 대표하는 생산자 단체로서의 위용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공석인 부회장 1명에는 단독 입후보한 경기도 남양주 박병열씨를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회의에 앞서 협회는 구제역 방역 결의문을 함께 낭독해 방역의식을 고취했다. 한편, 감사보고에서는 협회비가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 협회 본연의 역할을 다하는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와 주목됐다. 김홍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우협회에 농가들이 기대하는 바가 매우 큰 것으로 안다. 많은 농가들이 생산 뿐 아니라 유통, 언론, 정책 등 협회가 관련 분야 전체에 걸쳐 역할을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협회의 역량을 믿어주시기 때문으로 믿고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전 분야에 걸쳐 소홀함이

“농가에 멍에 씌우는 방역정책 그만” 구제역과 관련해 농가에 책임을 전가하는 규제 일변도의 정책은 개선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24일 열린 구제역 방역대책 개선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용욱 청년분과위원장은 방역개선대책(안)과 관련해 낙농 현장에서 겪는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용욱 위원장은 먼저 삼진아웃제와 관련해 “5년 이내 3회 이상 반복 발생농가 축산업 허가 취소는 구제역 책임을 온전히 농가에 전가하려는 잘못된 행태로 구제역 발생 원인이 명확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발생빈도만으로 농가 생업 포기 조치를 하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살처분 보상금 감액과 관련해서도 “중복 발생에 따른 감액기준을 2년에서 5년으로 상향조정하는 것과 살처분 보상금 상한제 도입 등 감액기준 대폭 강화 내용은 구제역 발생 책임을 농가에 일방적으로 전가하려는 방역당국의 안일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농가가 방역조치 실시여부를 입증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피규제대상인 농가가 스스로 방역조치 실시여부를 입증하는 것은 맞지 않으며 생산에만 전념해야 하는 농가에 행정부담으로 적용된다”며 현행 가축방역관이 입증하는 시스템이 유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축방역세 신설과 관련해서도 이 위원장은

“탕박정산 안되면 생돈구매 중단” 양돈농가들에게 돼지가격 정산방식 변경을 요구하는 육가공업계의 압박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대전·충청육가공협회는 이달 3일부터 돼지값 정산시 기준가격을 박피에서 탕박가격으로 전환키로 결의하고 이같은 사실을 대한한돈협회 충남도협의회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로라면 대전충청지역 육가공업체들은 100% 탕박시세를 적용해 돼지값을 양돈농가에게 정산하되 농가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생돈구매를 중단, 탕박전환이 이뤄진 지역에서 대체물량을 확보하게 된다. 대전·충청육가공협회는 또 탕박정산시 제주가격을 제외한 시세 적용을 원칙으로 지난 2015년 4월3일 이뤄진 정부와 생산자단체, 육가공단체, 양돈조합의 ‘정산방식 개선 협약’ 당시 지급률 기준(현 박피지급률 + 5.5% ±, 제주지역 포함)을 참조해 계약당사자가 협의토록 했다. 대전·충청육가공협회는 이와관련 현재 계열화 육가공업체는 물론 충청지역을 제외한 강원, 전라도, 경상도 지역의 70~80% 이상이 탕박정산을 시행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정부시책도 이를 독려하고 있는 현실을 감안했다고 그 배경을 밝혔다. 그러나 탕박정산시 지급률과 관련한 대전·충청육가공협회의 입장이 양돈농가들과 다소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