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4 (금)

  • -동두천 11.5℃
  • -강릉 20.8℃
  • 흐림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20.5℃
  • 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7.5℃
  • -고창 18.8℃
  • 맑음제주 23.0℃
  • -강화 12.4℃
  • -보은 18.4℃
  • -금산 18.9℃
  • -강진군 19.0℃
  • -경주시 21.2℃
  • -거제 18.0℃

낙농 신뢰 기반 강화…우유 소비 촉진 해법

우유자조금, 지역별 우유사랑 캠페인 설명회 개최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6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2017년 지역별 우유사랑 캠페인 설명회’<사진>를 개최했다.
지역별 우유사랑 캠페인은 낙농에 대한 신뢰감 형성 및 국산 우유소비를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생산자인 낙농가가 소비자와의 현장에서 직접 우유의 우수성을 홍보함으로써 보다 효과적으로 낙농에 대한 신뢰감 형성 및 우유음용을 유도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의 경우 전국 8개 도에서 87번의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특히 지난해 8월부터 기획재정부의 국고보조금 통합관리지침 시행으로 보조금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면서 예산 사용시 유의사항을 설명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특히 올해부터 ▲모든 행사 준비비는 현금으로만 지출(개인카드 사용은 비용 불인정) ▲비용증빙은 전자(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원본만 가능 ▲과도한 행사비 지출을 방지하기 위한 기준소비량에 근거한 정산 진행 ▲원유비, 우유떡, 집기류, 주유비의 비용지원 일체 불가 ▲행사계획서 및 결과보고서에 행사 전반에 대한 설명 및 사실확인이 가능한 행사 책임자 명시 등의 지침이 변경되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올해 지역별 우유사랑 캠페인 예산은 지난해와 같은 3억원으로 편성됐다.

한우자조금 “가정의 달, 소비 붐 조성 기회로” 한우자조금이 가정의 달을 앞두고 대규모 소비촉진 행사로 한우고기 소비활성화를 전면에서 이끌어 갈 계획이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는 가정 소비가 늘어나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도별 숯불구이 축제와 함께 할인판매 행사를 개최해 한우소비 붐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먼저 한우숯불구이 축제를 서울과 전국 10개 지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개최한다. 지난해 숯불구이 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이를 전국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한다는 관리위의 의지를 보여주는 행사다. 서울에서는 오는 4월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성동구 살곶이공원에서 총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숯불구이 행사를 연다. 지역별 10개 행사는 도별 대도시 위주로 5월4일부터 6일까지 한우협회와 협의해 최종 개최지역을 결정할 계획이다. 5월3일부터 7일까지는 전국의 한우전문점들과 함께 할인판매 행사를 전개한다. 한우자조금은 이들 행사에 총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민경천 위원장은 “5월은 가정의 달로 명절이상으로 한우고기의 소비가 높은 달 중 하나다. 이를 겨냥한 홍보 행사를 대대적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지난해 한우숯불구이 행사를 통해 한우에 대한 소비



■ 양계협회 각 분과위 개최…어떤 말들이 오갔나 대한양계협회가 분과위원회를 열고 현안을 각각 논의했다. 먼저 지난 5일 천안에서 종계부화위원회를 시작으로, 6일 대전 유성에서 채란위원회가 열렸다. 두 위원회에서는 공통된 화두로 고병원성 AI사태에 따라 정부가 제시한 AI방역개선대책(안)이 떠올랐다. 이들은 정부의 정책이 현실과는 다르다고 비판하며 반박의견들을 내 놓았다. 종계부화위원회에서는 정부의 ‘축산업 허가 삼진아웃제’와 관련, 농가에서 소독을 제때에 하지 않는 등 방역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AI에 감염됐음을 구체적으로 증명할 방법이 없음을 지적하며, “단지 AI가 반복 발생했다는 이유만으로 방역의무를 불이행한 것으로 간주, 정확한 물증없이 법을 집행한다는 것은 있을수 없는 일”이라며 반대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또 다른 의견으로는 ‘종란 운반차량 1일 1농장 방문’에 대해서 현실적으로 종란운반 차량을1일 1농장만 운행할 경우 이에 따라 차량 대차비가 상승하게 된다며 정부의 보조금 등 지원이 없을 경우 원가가 상승해 모든 비용을 농가가 떠안게 된다고 지적했다. 채란위원회에서는 ‘산란계 적정 사육면적 개선’을 외국의 사육형태와 AI발생현황 등을 근거자료로 제시하면서 국제적인 상황도 무시한 채 AI방역 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