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초동방역 총력…도내 유입 차단”

충남농협, 15개 시·군지부와 긴급회의

[축산신문 ■대전=황인성 기자]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유찬형)도 6일 정부가 고병원성 AI 심각단계 발령과 7일부터 24시간 가금농가 일시 이동중지명령에 들어감에 따라 지난 6일 긴급 방역대책회의<사진>를 소집하고 선제적 방역태세 구축을 통해 충남 관내 AI 유입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충남농협은 우선 기존의 AI 상황실을 본부장 관할로 확대 개편하고 15개 시·군지부와 일선축협에도 상황실을 긴급 편성하는 등 예찰활동과 차단방역에 들어갔다. 또한 일선축협에서 보유중인 방역차량 67대를 동원해서 가금농가에 대한 집중적인 소독활동을 전개하고 오골계와 토종닭 등 소규모 농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유찬형 본부장은 “가축질병의 확산방지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 초동방역활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