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8.8℃
  • 박무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8.0℃
  • 박무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19.3℃
  • 흐림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美양돈 올 한해 호황 예고

사상 최대 도축두수에도 농가수익 전망
내수·수출 증가…사료 곡물가 하락으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올한해 미국 양돈산업의 호황이 예상되고 있다.
정P&C연구소(대표 정영철)에 따르면 올해 미국의 도축두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돈육생산량도 전년보다 5% 늘어난 1천188만4천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수요도 함께 증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014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더라도 수익성 있는 돼지가격이 형성되고 있으며 이같은 추세가 지속될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올 한해 미국 내 돼지고기 수요는 전년대비 2.2% 늘어난 968만8천톤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수출은 멕시코와 캐나다, 한국에 대한 공급량이 급증, 전년대비 8.3% 늘어난 257만2천톤이 전망되고 있다.
반면 옥수수와 대두가격이 낮게 형성, 오히려 생산비 부담은 줄면서 미국 양돈산업의 호황을 뒷받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