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4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대동공업 신형 4조·5조 콤바인 출시

저소음·저진동으로 작업 환경 쾌적…연비도 경제적
탈곡·선별 능력 극대화…진동 배출 등 첨단 기능 채택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 하창욱)은 커먼레일 티어4 엔진을 탑재하고 탈곡 및 선별 극대화 설계로 작업 성능을 높인 신형 4조 콤바인 DXM73GF(73마력)<위쪽 사진>, 5조 콤바인 DXM85GF(85마력)<아래쪽 사진>을 출시한다.
두 모델 모두 전자 제어 방식으로 작업 환경에 맞춰 최적의 엔진 운전으로 저소음, 저진동, 저연비를 실현하는 대동 커먼레일 티어4 엔진을 새롭게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쾌적한 작업 환경을 만들고 효율적인 연료 사용으로 불필요한 연료 낭비를 방지해 경제성을 높였다.
DXM85GF 는 빠른 예취에 곡식의 미탈립과 손실을 최소화하고, 탈곡 및 선별 성능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춰 설계해 작업 성능을 제고했다. 또한 동급 최고 길이의 1천770mm 예취부로 단시간에 더 많은 곡물을 예취한다.
여기에 85마력의 강력한 출력과 내구성을 증대한 습전용 크롤러 및 이퀄라이져로 습전에서도 최대 1.7m/s로 고속작업이 가능하다. 1천100mm의 탈곡통과 긴 선별공간으로 미탈립을 최소화하며 검증된 시브케이스와 보조 풍구로 곡물의 선별능력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1천500ℓ의 대용량 곡물탱크와 80ℓ 연료탱크로 1회 주유 시 최대 1만2천평의 논, 34포까지 수확할 수 있다.
DXM73GF는 소프트턴(안쪽 크롤러를 감속해 선회), 브레이크턴(안쪽 크롤러를 정지해 선회), 스핀턴(안쪽 크롤러를 역회전 해 선회)을 채택해 조작이 수월하며 여기에 동급 최고의 작업속도(1.62m/s)로 빠른 수확이 가능해 작업 효율성이 뛰어나다.
80ℓ 연료탱크와 1천300ℓ 곡물탱크로 한번 작업 시 26포대까지 수확 가능하다.
엔진룸에 로터리 스크린을 설치해 먼지 및 미세검불로 인한 막힘을 막고, 대용량 라디에이터로 엔지 냉각 성능을 향상시켜 제품 부하를 방지한다.




출하돈이 갑자기 털썩…흉막폐렴 ‘비상’ 국내 양돈현장이 흉막폐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흉막폐렴은 생산비가 일정수준 투입된 후보돈과 비육구간에서 주로 발생하는데다 갑작스런 폐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양돈농가에 큰 피해를 주는 세균성 질병이다. 국내에서도 양돈장의 규모화 추세와 더불어 그 발생이 늘고 있지만 질병의 특성상 백신을 통한 예방에는 한계가 있는데다 치료 역시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구나 국내 양돈장의 여름철 피해가 적지 않은 상황임에도 많은 양돈농가들이 ‘환절기 질병’으로만 인식, 상대적으로 방역을 소홀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다보니 백신접종을 실시하는 양돈농가도 ‘가을접종’ 한번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경기도 북부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얼마전 인근의 양돈농가에서 출하를 앞둔 성돈 몇 마리가 갑자기 쓰러져 확인해 보니 흉막폐렴으로 확인됐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여름철에도 피해를 줄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다른 농가들도 사정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상당수 양돈장들이 만성형 흉막폐렴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기후변화나 수송, 밀집사육 등에 의한 스트레스가 사육돈군에 가해질 경우 언제든지 급성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