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축사냄새 저감 장비 업그레이드

신비테크, ‘신비로1’ 인기 힘입어 ‘신비로2’ 출시


신비테크(대표 류재신)의 자동훈연시스템 ‘신비로1'은 지난 수 년간 양축현장에서 큰 호응을 받아왔다. 
신비테크는 최근 신비로1의 효과를 더욱 극대화한 신개념 ‘신비로2’<사진>의 개발을 마치고 양축현장의 실증테스트를 거쳐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 
신비로2는 24시간 가동되는 자동화시스템으로 액상 감미제와 물을 혼합해 기기에 투입하면 기기에서 발생하는 훈연으로 축사 내·외부에서 발생하는 모든 냄새 분자를 흡착시켜 획기적으로 감소시켜준다. 훈연 효과도 신비로1에 비해 탁월하다.
특히 신비로2는 여타 냄새저감시스템 대비 낮은 투자비로 높은 효과를 즉각적으로 체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지 관리비 또한 농가의 부담을 최소화했다. 따라서 냄새발생 근원지인 축산사업장, 퇴비공장, 액비저장조, 오니장 등 각종 냄새발생 장소에 사용이 가능하며, 여름철 파리, 모기의 발생억제 효과는 물론 환경개선에 의한 생산성 증대 및 축사냄새로 인한 민원발생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신비로2’는 다양한 냄새발생 지역에서 사용자로부터 직접 검증받았다.
신비테크 류재신 대표는 “냄새발생의 근본적인 해결은 어렵더라도 적어도 축산업이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축사에서 발생하는 냄새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서도 ‘살충제 계란’ 충격…농가 허탈 유럽 지역에서 유통되고 있는 계란에 살충제 성분(피프로닐)이 발견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안전하다고 믿었던 국산 계란에서도 같은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항생제와 농약 사용을 최소화했다는 친환경 산란계농장이 생산한 계란에서 검출된 것이어서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계란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14일 친환경 산란계농장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하던 중 검출됐다. 경기 남양주시 한 농가의 계란에서는 ‘피프로닐’ 성분이, 경기도 광주시 농가에서는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피프로닐은 이번 유럽 살충제 계란 파문에 등장하는 성분으로, 국내에서는 닭에 대해 사용이 금지돼 있다. 비펜트린은 ‘와구모(닭 진드기)’ 등을 잡는 데 쓰이는데 과도하게 사용해서는 안된다. 대다수의 산란계 농가들은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이면 해마다 와구모에 시달려 오면서도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한다는 사명감으로 금지 약품을 사용치 않고 계란을 생산해왔다. 이에 업계에서는 일부농가에서 벌인 비양심적인 행동이 산란계농가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켜 국산 계란이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지는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천안의 한 산란계 농가는 “어디에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