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6.8℃
  • -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17.5℃
  • 대전 20.4℃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2.8℃
  • 박무광주 22.3℃
  • 박무부산 13.9℃
  • -고창 16.4℃
  • 박무제주 19.6℃
  • -강화 18.4℃
  • -보은 19.7℃
  • -금산 21.0℃
  • -강진군 21.5℃
  • -경주시 12.3℃
  • -거제 14.8℃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 팜스토리한냉 신임 편명식 대표

도축산업 부가가치 제고·인식 개선 중점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향후 패커 역할 대비 시스템 정비
‘축산물 종합처리장’ 면모 일신


“상식적이고 보편적인 것을 추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팜스토리한냉의 새로운 간판, 편명식 대표는 “식육산업은 혁신, 소통, 변화 등을 두려워한다. 매우 보수적인 편이다. 소통과 공감을 통해 한 발자국 더 나아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편 대표는 도드람B&F 등 사료 전반업무를 맡고 있기 때문에 축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도축산업과 전후방산업에 종사하는 인력들의 의식을 바꿔 국민의 먹거리 산업으로의 인식개선, 부가가치를 높여나가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덧붙였다.
편 대표는 “앞으로는 패커로서의 역할이 부각될 것”이라며 “위생과 청결, 안전을 앞세워 축산물종합처리장의 면모를 전면에 내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편 대표는 부서별로 인력의 역량을 키우고 회사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쓰고 효율을 높이기 위한 중장기 투자 대책을 세우겠다며 연속성 있는 기업으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피력했다.
편 대표는 “도축업, 육가공업, 부산물업 등 모두 사람이 하는 일이다. 취약점을 개선해 철저하게 보완할 수 있도록 하나하나 챙기는 것은 물론 하드웨어적인 측면에서 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며 팜스토리한냉의 미래 청사진을 그려 나가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