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6℃
  • -강릉 12.1℃
  • 서울 18.8℃
  • 대전 22.5℃
  • 흐림대구 24.7℃
  • 울산 23.0℃
  • 광주 21.3℃
  • 부산 20.7℃
  • -고창 20.7℃
  • 제주 24.4℃
  • -강화 16.4℃
  • -보은 22.7℃
  • -금산 23.2℃
  • -강진군 20.1℃
  • -경주시 15.9℃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초점>농협이 그린 미래의 한우산업 모습은 / <1> 우량송아지 생산기반 조성

우량송아지 생산기반 강화…생축장을 ‘기지’로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글 싣는 순서


<1> 우량송아지 생산기반 조성
<2> 생산비 절감과 품질경쟁력 향상
<3> 안심축산 도매기능 강화
<4> 축산물플라자 확대와 판매유통 다양화전략
<5> 한우사업 후계자 육성방안
<6> 한우연구업무 협업체계 구축과 연계강화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한우산업 구조변화에 대한 대응전략을 포함한 ‘농협한우산업 발전대책(안)’을 마련했다. 이 내용은 지난달 28일 한우사업조합장협의회에 보고됐다. 축협중심의 번식조합원을 육성해 생산기반을 강화하고, 유통구조 개선을 전제로 한 협동조합의 산지조달과 도매기능 강화, 판매유통채널 다양화로 소매확대 등을 주요골자로 하는 이번 대책에는 후계농 육성과 R&D 활성화, ICT 스마트 팜까지 담겨졌다. 농협은 이번 대책을 정부의 한우산업 발전대책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농협이 그려낸 미래의 한우산업의 모습은 어떤지, 주요내용을 살펴본다.


농협축산경제, 한우산업 발전대책 수립
2022년 가임암소 40%까지 축협이 관리


 농협은 우량송아지 생산기반을 조성하는 것을 첫 단추로 삼았다. 지역축협을 통한 한우번식농가 관리와 지원으로 2022년 가임암소의 40% 수준인 48만두까지 번식우 관리두수를 늘리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축협의 번식우 관리두수는 30만두였다. 생축장 50개소를 우량송아지 생산기지로 만들어 1만두를 관리하고, 간척지를 활용한 친환경 우량송아지 생산기지도 2개소(2만두)를 만든다.
중소규모 농가를 중심으로 번식우 임대 입식을 1만호 지원(5만두)하고, 암소개량 지원을 통한 번식농가 2만호(40만두)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암소개량 번식조합원 지원사업 추진=암소검정사업 참여 강화 등 조합원 번식우 관리를 철저하게 해보겠다는 내용이다.
사업물량은 지난해 53개소 8천호 30만두 수준에서 2022년 2만호 40만두 수준으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한우개량사업소의 ‘암소검정사업’과 농협축산연구원의 ‘우량한우 암소집단 조성사업’을 통합하고 기관 간 역할은 유기적으로 업무를 구분해 추진한다.
암소개량 지원 참여 유도를 위해 생산기반 자금지원체계도 재조정한다. 미참여 조합에는 지원을 제한하고, 평가 역시 강화한다.


▲중소규모 농가 번식우 임대 입식 지원=번식우 무상임대를 지원한다.
지역축협에서 암소를 구입해 번식을 희망하는 농가에 무상임대를 주고 우량송아지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임대기간이 만료되면 암소를 회수해 재임대(번식)하거나 비육농가에 판매(도태)한다. 이 때 생산된 송아지는 임대농가의 소유가 된다. 임대물량도 2018년 1만두에서 2020년 2만두로, 2022년에는 5만두(1만호)를 늘릴 계획이다.


▲축협 생축장 우량송아지 생산기지화=지역축협이 우량송아지를 생산,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주력한다.
생축장이 계획교배 송아지를 농가에 공급하고, 암소집단의 유전능력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도록 한다. 생축장에서 번식우를 사육하는 조합에는 자금 지원을 통해 2016년 23개소 3천두에서 2022년에는 50개소 1만두로 사업물량을 늘릴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 중인 지역단위 한우개량지원사업의 참여도 유도한다.


▲간척지를 활용한 친환경 우량송아지 생산기지 확대=새만금 등 간척지를 활용해 송아지 생산기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역축협이나 조합공동법인에서 친환경 우량송아지 생산단지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신규 및 목장이전 농가에는 축사 임대와 분양도 생각하고 있다. 사업물량은 2022년까지 2개소에 2만두 규모이다.


▲우량송아지 특화경매시장 운영=암소검정사업에 참여해 혈통·고등등록우로 유전능력이 우수하고 일정산차, 일정계대 이상인 고능력 암소 또는 거세수송아지에 대해 별도시장을 운영한다.
선정기준은 한우개량사업소의 유전능력 평가결과로 하고, 선정범위는 지자체(도)별 암소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내용은 친자확인, 조사료와 첨가제를 주는 것이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