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우, 추석 특수 사라졌다

명절 앞두고 예년과 달리 경락가격 하락
한우 거세 1++ kg당 2만원선도 무너져
창탁금지법 영향…“사육패턴 변경 필요”


추석명절이 가까워지면서 한우경락가격이 주춤하고 있다.
지난4일 한우거세우 평균경락가격은 1만7천839원/kg을 기록했다.
7월 말부터 상승세를 이어가던 경락가격은 8월 4일을 기점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kg당 2만1천원대에 거래가 되던 한우거세 1++등급도 평균가격 2만원을 지키기가 쉽지 않다. 4일 한우거세 1++의 평균가격은 1만9천665원/kg 이었다.
1+등급은 1만9천400원/kg에서 1만8천800원/kg으로 떨어졌다. 1만5천600원/kg이던 2등급 가격은 1만4천원 초반까지 떨어졌다.
추석명절을 앞둔 시점에서 가격 상승을 기대하던 한우 농가들로서는 실망감이 적지 않다.
한 한우농가는 “명절 특수라는 말은 이제 사라진 것 같다. 과거에는 추석을 겨냥해 출하시기를 조정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이젠 그런 사육패턴도 바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청탁금지법이 한우 소비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현실이 되고 있다는 것이 유통업계의 분석이다.
한 한우전문 유통업체 관계자는 자신의 업체 상황을 예로 들어 설명했다. “평년 같으면 선물세트 작업을 위해 인력을 풀가동해야 되는 상황이다. 요즘은 조금 바빠진 정도다. 명절 전 한우선물세트 사전 주문이 작년부터 줄어 올해 추석에는 약 50% 정도는 감소한 것 같다. 수입육 선물세트나 가공육 선물세트로 대체되는 것이 확연히 눈에 보인다”며 “한우선물도 고가의 선물세트보다는 중저가로 만들어 달라는 주문이 대부분으로 명절 소비패턴이 달라졌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허가축사 전국단위 중앙상담반 확대 개편 무허가축사와 관련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확대·개편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사진>를 갖고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우유자조금은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 적법화 추진율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으며 내년 3월24일까지 적법화 완료가 안 될 경우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으로 가칫 축산업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사업 개설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농가가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을 확대·개편해 단기간 집중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운영계획을 보면 농협 중심의 중앙상담반 운영을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으로 확대 개편한다. 현재는 2개소의 농협상담반에서 조합원 대상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전국단위 중앙 상담반 150개소로 확대편성, 무허가축사 축산농가 전체로 대상이 확대하는 것이다. 전국에 무허가 축사 문제로 발 묶인 농가는 약 2만4천 곳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운영되면 컨설팅을 실시할 건축사 상담수당, 행정보조요원 인

제주 숨골 축분뇨 불법투기 파문…수습국면으로 양발협, 축분뇨 불법투기 사태 공개 사과…자정대책 마련 이전부터 갈등 빚은 지자체 요구 대거 수용…사실상 ‘백기 투항’ 제주양돈의 가축분뇨 숨골 불법투기 파문이 수습국면으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제주양돈산업발전협의회(공동의장 김성진 제주양돈조합장·김영선 대한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장, 이하 양발협)는 지난 1일 한림읍 상명석산 축산분뇨 유출사태에 따른 기자회견을 갇고 지역민에 대한 공개 사과와 함께 자정대책을 발표했다. 자정대책 가운데는 양돈농가들이 강력히 반발해온 제주도측의 요구를 수용하는 내용이 상당수 포함, 이번 사태를 계기로 양돈농가들이 사실상 ‘백기투항’을 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더구나 관할지자체는 실태점검 결과를 토대로 한 초고강도 제재를 예고해온 만큼 제주양돈의 시련은 지금부터 라는 분석이다. 주요 자정대책 사육제한구역내 농장이전 적극 논의 축분뇨 무단배출 처벌규정 강화 협조 외부인사 운영 환경기금 조성 행정과 별도 축분뇨 처리 모니터링 ◆ “참담함…책임통감” 양발협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축산분뇨 무단 유출사태로 천혜의 자연환경이 오염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했다. 양발협은 “생산자단체로서 모든 질책과 비난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참담한 심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