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후원회원 2만명 돌파…연말까지 18억원 목표

나눔축산운동본부, 상반기 사업보고…183개 봉사단 다양한 방식 나눔

 

나눔축산운동본부(상임공동대표 김태환·이병규)가 올 들어 7월까지 5억9천700만원의 나눔재원을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후원회원수는 2만194명을 기록했다. 이중 매월 후원금을 보내오는 정기회원은 1만1천744명이다.
나눔축산운동본부는 지난 5일 농협본관 중회의실에서 이사회<사진>를 개최하고, 상반기 사업 추진성과와 하반기 사업계획을 보고했다. 또 축산업 상생발전기금과 AI방역지원기금의 사용현황 등을 보고했다.
나눔축산운동본부는 전국 183개의 봉사단을 주축으로 상반기 동안 지역사회 아동·노인·다문화 가정·경종농가에 봉사·후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했다고 설명했다. 축산바로알리기 심포지엄, 축산환경개선운동 등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축산업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고 긍정적인 가치를 전달하는 역할도 수행했다고 보고했다.
나눔축산운동본부는 올해 말까지 축산농가, 축산관련 법인 등 나눔축산운동 참여 대상을 확대해 후원회원 2만2천명, 후원금 18억 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축산환경 캠페인 강화를 통한 깨끗한 농장 만들기 운동, 가축질병(AI) 피해지역 지원 사업, 농촌 지역 노인 및 소외계층을 직접 방문하는 희망나눔 의료봉사, Clean Farm 음악회 등 다양한 목적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이병규 공동대표는 “하반기에도 지역사회의 다양한 소외계층을 돕는 목적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명실상부한 범 축산인의 사회공헌체로 자리매김하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축산업을 만드는데 앞장서자”고 했다.



무허가축사 전국단위 중앙상담반 확대 개편 무허가축사와 관련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확대·개편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사진>를 갖고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우유자조금은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 적법화 추진율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으며 내년 3월24일까지 적법화 완료가 안 될 경우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으로 가칫 축산업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사업 개설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농가가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을 확대·개편해 단기간 집중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운영계획을 보면 농협 중심의 중앙상담반 운영을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으로 확대 개편한다. 현재는 2개소의 농협상담반에서 조합원 대상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전국단위 중앙 상담반 150개소로 확대편성, 무허가축사 축산농가 전체로 대상이 확대하는 것이다. 전국에 무허가 축사 문제로 발 묶인 농가는 약 2만4천 곳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운영되면 컨설팅을 실시할 건축사 상담수당, 행정보조요원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