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계란 1천만개 다음주까지 수매·비축

농식품부, 추석 성수기 수급안정 방안 추진
시장 따라 방출 조절…가격·수급 안정 기대


농림축산식품부는 추석 성수기 계란 수급안정을 위해 계란 1천만개(평년 1일 소비량 4천만개의 25% 수준)를 수매해 비축관리한다.
계란 산지가격은 최근 계란 살충제 사태 발생에 따른 소비 부진으로 계속 하락해 왔다.
10개당 계란 산지가격은 지난달 14일 1천781원, 18일 1천727원, 25일 1천388원, 이달 7일 1천223원으로 살충제 계란 사태 발생 전보다 32%나 떨어졌다.
농식품부는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추석 성수기 계란 수요증가에 따른 공급물량 부족(약 5천만개)으로 가격이 급등할 것에 대비해 계란 수매를 실시하게 됐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수매 공급 기본방향은 정부에서 부족물량의 20%(1천만개)를 수매하고, 농협에서는 중앙회·양계조합 등 농협계통을 통해 20%(1천만개) 자율 구매·비축, 민간유통업계는 60%(3천만개) 자율 구매·비축 관리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농협(양계협회 협조)을 통해 이번주 약 500만개, 다음주 약 500만개를 각각 수매하고, 수매 후 7일 이후부터 선입·선출 방식으로 신선란을 방출할 계획이다.
지난번 전수검사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농가의 계란에 대해 우선 구매하고 계란가격 급등락 시에는 수매 또는 방출을 조절할 계획이다.
신선란으로 시중판매가 되지 않는 계란은 가공용으로 공급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계란 수매·비축 관리를 통해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됨에 따른 농가수취가격 급락 방지와 추석 성수기 기간 계란 부족에 따른 가격급등 방지 등 계란가격·수급안정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돈열 생마커백신 내년 하반기부터 적용될 듯 돼지열병(이하 돈열) 생마커백신이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 양돈현장에서 적용될 전망이다. 단, 안전성과 방어효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증이 전제다. 대한한돈협회 돼지FMD·열병박멸대책위원회(이하 박멸위)는 지난 6일 2017년 제6차 기술조사소위원회를 갖고 돈열 방역대책 로드맵 점검 및 현장실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농가, 양돈수의사회, 현장수의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생마커 백신 도입을 통한 돈열 청정화방안에 전반적인 공감대가 형성됐다. 내년부터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생마커 백신접종을 추진, 발생위험도를 평가해 가며 백신중단에 이어 돈열청정국 선언에 이른다는 방안이 그것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그러나 생마커 백신 적용시 우려되는 논란에 대한 해소가 먼저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생마커백신의 안전성은 물론 롬주백신 만큼의 방어효과는 있는지, 그리고 생산성 개선 효과 등이 그것이다. 병원성이 강한 중국주에 대한 방어력과 함께 양돈현장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단콜(돈열+돈단독) 혼합 생마커 백신에 대한 국내 제조사의 품목허가 여부도 여기에 포함됐다. 박멸위는 이에 따라 검역본부 차원에서 생마커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