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9 (금)

  • -동두천 -0.8℃
  • -강릉 2.4℃
  • 흐림서울 0.5℃
  • 연무대전 -0.1℃
  • 연무대구 1.6℃
  • 맑음울산 1.3℃
  • 연무광주 0.6℃
  • 연무부산 1.5℃
  • -고창 -1.0℃
  • 연무제주 5.5℃
  • -강화 -0.6℃
  • -보은 -1.9℃
  • -금산 -2.3℃
  • -강진군 -3.2℃
  • -경주시 -3.4℃
  • -거제 -0.9℃
기상청 제공

종합

미국 농축산물 수출액 역대 세번째 규모

농무부, 무역흑자 47억 늘어 213억 달러 기록
축산물 수출 큰 폭 증가…한국은 6위 수입국
퍼듀 장관 “신 통상협정 추진…기존협정 강화”

미국의 농축산물 수출액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축산리서치팀은 구랍 26일 미국 농무부가 발표한 농축산물 수출규모를 소개했다.
미국 농무부(USDA)는 구랍 11월16일 2017년도(2016년10월∼2017년9월) 미국산 농축산물 수출액은 전년대비 8.4% 증가한 1천405억 달러(약 153조원)로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농축산물 무역흑자는 전년보다 47억 달러(5조1천억원) 증가한 213억 달러(23조2천억원)라고 밝혔다.
수출대상국별로 보면 중국이 220억 달러(24조원)로 최대 수입국으로 이름을 올렸고, 중국 수출 농축산물 중 6할 이상이 대두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미국산 대두는 중국에 147억 달러(16조원)어치 팔렸다.
중국 다음으로 캐나다 204억 달러(22조원), 멕시코 186억 달러(20조원), 일본 118억 달러(13조원), EU 116억 달러(12조6천억원), 한국 69억 달러(7조5천억원) 순이었다.
미국산 축산물 수출은 모두 늘어났다.
쇠고기는 전년대비 16% 증가한 71억 달러(7조7천억 원), 돼지고기는 13.6% 증가한 64억 달러(7조원), 유제품은 17.4% 증가한 53억 달러(5조 8천억 원) 등 큰 폭으로 늘었다.
미국 농무부는 자료를 공표하면서 새로운 시장 개척, 새로운 통상 협정 추진, 기존 협정 강화, 무역 장벽 제거 등을 통해 미국산 농축산물의 수출기회를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소니 퍼듀 농무부 장관은 “미국 농축산업은 무역에 의존하고 있다. 수출증가는 참으로 반가운 일이다. 우리는 수출확대를 위해 신 시장 개척을 갈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나는 ‘육성하여 판다’를 신조로 삼고 있다. 미국 농업인이 성장을 계속하는 한 농무부는 농축산물을 세계에 팔기 위한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한우산업 기업자본 진출 선제적 대응 필요 한우산업에도 기업자본 진출이 늘어나면서 이로 인한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위탁한 ‘대기업 한우산업 진출 현황 조사 및 대응방안 수립 연구’ 보고서가 최근 완료됐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자본의 한우산업 진입 실태조사 결과 기업법인 3만6천786두, 협동조합법인 3만2천462두로 총 6만9천248두가 소위 기업자본에 의해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한우사육두수의 2.8%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대기업의 한우산업 진출 사례와 현황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기업의 한우산업 진출에 따른 영향분석, 규제 및 대응방안을 마련코자 수행됐다. 이 보고서에서는 기업자본의 진출이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15~30% 수준까지 늘어나면 낮은 생산비를 무기로 가격 및 시장의 주도권을 이들이 쥐게 되고, 이로 인해 농가는 폐업이나 위탁농가로 편입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과제를 수행한 농식품유통경제연구소는 이에 대한 대응방안도 제시했다. 한우농가 중심의 계열화 추진, 축산계열화관련법 개정, 사육업에 진입한 기업의 관련정보 공개 및 공시, 방송법·보험법·대중소기업상생협력법·유통산업발전법 등의 핵심규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