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4.6℃
  • -강릉 -1.9℃
  • 맑음서울 -5.3℃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0℃
  • 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1.6℃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3.3℃
  • -강화 -5.8℃
  • -보은 -3.6℃
  • -금산 -3.5℃
  • -강진군 -1.0℃
  • -경주시 0.5℃
  • -거제 -0.5℃
기상청 제공

K-MILK 인증제, 젊은 층 인식 넓혀야

낙농정책연구소 조사 결과 소비자들 “인증마크 주요 구매 요건”
20~30대 인지율은 32%대 불과…타깃 맞춤교육·홍보전략 필요


K-MILK 인증제도에 대한 신뢰가 높은 편이지만 인지도가 떨어지면서 홍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가 최근 실시한 2017년도 우유소비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우유를 선택할 시 브랜드(61.6%), 가격(48.7%), 유통기한(35.8%) 등의 순으로 고려하며 가구의 우유음용빈도가 높을수록 K-MILK 인증마크 부착제품의 구매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MILK 인증마크의 인식에 대한 조사결과, 연령대가 높을수록 원산지 확인비율이 높았으며 K-MILK 인지자의 48.7%는 구매시 인증마크가 부착된 유제품을 선택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K-MILK 인증마크가 우유 구매 시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K-MILK 인증마크의 인지율은 3.4%p 감소한 38.2%로 나타났다.
10~30대의 인증마크 인지비율이 전년 대비 하락했으며, 40대는 다소 높아졌다.
특히 20대와 30대의 경우 인지비율이 각각 32.1%와 32.5%에 불과했다.
조석진 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이 전반적으로 국내산 원유를 선호하고 있으나 K-MILK 인증마크에 대한 젊은 층의 인식이 저하되고 있어 청소년에 대한 식생활교육과 K-MILK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7년 11월 전국의 만14세 이상 69세 이하 남녀 1천명(인구비례 할당)을 대상으로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온라인조사를 통해 실시됐다.


올해도 한우송아지 대란 재현되나 상반기 한우송아지 대란이 올해도 반복될까? 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난해 상반기 한우송아지는 심각한 수급불균형으로 두당 400만원을 호가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송아지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시장에는 10개월 넘은 중소가 송아지로 팔리는 기현상이 심심치 않게 발생했고, 웃돈을 주고도 송아지를 구하지 못한 비육농가들은 빈축사로 몇 달을 그냥 보내야 했다. 가축시장을 운영하는 축협의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부족한 출장두수 때문에 소를 구하려 동분서주해야 했고, 지나치게 높은 가격으로 인한 시비, 개월령 둔갑 등으로 인한 문제, 소를 구하지 못한 농가들의 푸념까지 고스란히 담당직원들이 떠안아야 했다. 한 축협담당직원은 “작년 상반기 생각하면 지금도 고개를 저을 정도다. 장이 열리지 않는 날은 소를 구하기 위해 전화통을 붙들고 살아야 했고, 장이 열리는 날은 과열 경쟁으로 인한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송아지가 부족해 생기는 일이니 직원들이 어찌할 수 없음에도 결국 농가들의 불만은 우리 몫 이었다”고 말했다. 한 한우비육농가는 “장이 설 때마다 송아지 값이 올랐다. 이번 장에 200만원이던 것이 다음 장에서는 250만원이 됐고, 그 다음



가금생산자단체 “AI 자극적 보도 자제를” 가금생산자단체들이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인한 가금산물의 소비 급감을 우려하고 있다. 가금생산자단체(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들은 전국의 가금사육농가와 방역당국이 AI 확산 방지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중임에도 불구, 일부 언론들이 AI 인체감염 가능성 등을 거론하며 자극적인 보도를 하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켜 가금산물의 소비침체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가금류와 함께 생활하면서 밀접하게 접촉, AI의 인체감염 사례가 있었던 중국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축사 내에서 외부환경과 차단해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어 인체감염 우려가 없다”며 “실제로도 국내에 AI 처음 발생한 후 14년 동안 국내 AI의 인체감염 사례는 단 한건도 없다”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한 부정확한 보도로 인해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 가금산물의 소비급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AI 인체감염은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금류나 감염된 가금류의 배설물에 오염된 환경과 호흡기와의 밀접한 접촉이 원인이 될 수 있으나 닭고기, 오리고기, 계란의 섭취가 그 원인은 아니라는 것. 또한 우리 정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