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4℃
  • -강릉 10.6℃
  • 서울 16.7℃
  • 흐림대전 21.9℃
  • 박무대구 17.3℃
  • 흐림울산 13.8℃
  • 박무광주 21.9℃
  • 부산 15.6℃
  • -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25.9℃
  • -강화 14.9℃
  • -보은 21.3℃
  • -금산 22.9℃
  • -강진군 24.0℃
  • -경주시 14.4℃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고삐 풀린 수입 유제품…특단대책 필요

지난해 수입량 22만2천톤…전년대비 8.1%↑
치즈는 14% 늘어…FTA 체제 속 잠식 가속화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지난해 유제품 수입량이 2015년 대비 더욱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유제품 수입량은 총 22만2천701톤으로 2015년 20만5천949톤 대비 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가장 많은 수입량을 기록한 것은 역시 치즈로 12만5천2톤이 수입, 전년 대비 14%가 늘었다.
전지분유와 탈지분유는 각각 32.1%, 12.5% 증가했다.
혼합분유 역시 지난해 4만6천957톤이 수입되며 전년 대비 22.3%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아이스크림 및 기타빙과류도 7천409톤으로 17.5% 증가했다.
낙농업계는 각종 낙농 강대국과의 FTA 체결시 국내 유제품을 시장에서 보호할 수 있는 어떠한 제도적 장치가 없음을 지적하고 FTA 체제 하에서 낙농의 안정된 생산기반 유지를 위해 현실을 감안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