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4.4℃
  • -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4.5℃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0.5℃
  • -고창 -3.7℃
  • 제주 0.6℃
  • -강화 -4.3℃
  • -보은 -3.3℃
  • -금산 -3.2℃
  • -강진군 0.5℃
  • -경주시 -1.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출하우수농가 표창…장학금 전달도

대전세종충남한우조합 정기대의원회


대전세종충남한우협동조합(조합장 이기웅)은 지난달 31일 홍성군 아이콥생협 대회의실에서 제15차 정기대의원회<사진>를 열어 2017년도 결산보고서안을 원안대로 의결하고 계통출하 성적이 우수한 농가를 표창했다. 

조합은 이날 거세부분 및 암소부분에서 계통출하 우수농가를 대상으로 표창장을 수여했는데 당진시 이관우 조합원이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또한 조합원자녀 장학금 수여식에서  김주성 조합원의 자녀인 서울시립대 김철호 학생을 비롯한 대학생 8명과 구자선 조합원의 자녀인 공주영명고등학교 곽현서 학생을 비롯한 고교생 2명 등 총 10명의 학생에게 대학생은 100만원 고교생은 50만원씩 총 9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조합은 지난해 임직원의 혼연일체와 조합원의 조합사업 참여로 조합사업 추진에 매진한 결과 총자산 78억원과 자기자본 25억원의 건실한 조합으로 발전하고 당기순이익 2억751만원을 시현했다. 지난해에는 배합사료실적 2만9천톤 TMR실적 8천800톤 계통출하실적 2천871두를 기록하는 등 경제사업의 활발한 추진으로 조합원 실익 향상과 조합 내실을 다지는 한 해가 됐다.




“목장 대규모 강제폐업 대란 막자”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 해결을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지하회의실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지난해 사업 결산과 올해 예산 등을 의결했다. 하지만 이날 이사회는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승호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재 축산관련단체협의회와 전국축협조합장협의회와 함께 천막농성에 들어가 있는 상황에서 이사회 참석을 위해 잠깐 축산회관을 찾았다”며 이사회의 빠른 마무리를 요청하기도 했다. 농가들 역시 이사회보다 중요한 것이 무허가축사 적법화라는 것에 공감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박창모 감사는 감사보고를 통해 “3월 24일 이후 많은 낙농육우농가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협회가 주축이 되어 축산단체와 연대활동을 통해 무허가축사 적법화 기한 연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실제로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가 해결되지 못할 경우 낙농업계가 입을 피해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가 실시한 ‘2017 낙농 경영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농가의 75.2%가 현재 무허가 축사를 보유하고 있고, 이 중 38.9%는

“피내접종 전용백신 반드시 필요” 동물약품업계에 대해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공급을 요구하는 양돈업계의 압박이 강도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일 열린 대한한돈협회 제1차 이사회에서 하태식 회장은 자돈에 대한 구제역 백신 2회 접종이 이달부터 의무화 된 것과 관련, 이상육 피해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이와관련 “현장실험 결과 기존의 근육접종이 아닌 피내접종 방법이 이상육을 줄일수 있는 대안임을 사실상 확인했다”며 “피내접종을 위해서는 대당 700만원에 달하는 수입 무침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합리적 가격대의 국산제품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피내접종과 무침주사기의 원리를 이해하기 위해 자신의 몸에 직접 접종까지 해봤다며 구제역 백신의 피내접종법 도입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태식 회장은 그러나 피내접종 전용 제품 공급에 국내 백신공급 업체들이 난색을 표출,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하태식 회장은 “전세계적으로 피내접종용 구제역 백신은 출시된 바 없지만 백신업체의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라며 “국내 백신업체들에게 의사를 타진한 결과 경제성이 없어서인지, 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