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2.2℃
  • -강릉 7.7℃
  • 흐림서울 1.6℃
  • 연무대전 4.3℃
  • 연무대구 6.1℃
  • 연무울산 8.7℃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9.7℃
  • -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8.0℃
  • -강화 1.3℃
  • -보은 3.1℃
  • -금산 6.2℃
  • -강진군 8.3℃
  • -경주시 9.2℃
  • -거제 7.2℃
기상청 제공

산란노계 도태 제동…계란자조금 ‘빨간불’

살충제 여파로 도계장들 취급 꺼려
노계육 값 폭락에 거출마저 어려움


산란계노계 도태가 원활치 않아 계란자조금 거출에 비상이 걸렸다.

산란노계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면서 노계육 수요가 급감하자 도계장에서 도계를 꺼리고 있어 농가들이 도계를 못하거나 노계육 값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계란자조금은 도계되는 노계육 값에서 거출되는 구조인데 농가들이 노계육 값을 받기는커녕 오히려 비용을 지불하는 상황이라 자조금 거출에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   

지난해 여름 국내 계란 살충제 파동 이후 정부와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지속적인 지도와 검사를 통해 농가의 살충제 불법사용은 거의 근절 됐지만, 현재까지 과거 사용한 피프로닐이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로 전환되어 검출되고 있는 상황이다.

도계업계에 따르면 산란노계에서 위해성분이 검출된 이후 소시지·햄 등 육가공품의 원료로 산란노계육을 사용하던 육가공업체들이 제품에 위해성분 발생 가능성이 있는 산란노계육 사용을 중단하고 육계, 수입산 칠면조, 돼지고기 등으로 원료육을 교체했다. 

포천의 한 산란성계전문 도계장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이후 사실상 육가공업체에서 산란성계육 사용을 거의 안하고 있어 납품처 찾기가 쉽지 않다”며 “또한 도계장 입장에서는 검사결과 부적합으로 판정될 경우 도계품을 전량 폐기해야 하는데, 도계비·보관비·운반비·랜더링비 등의 제반비용을 보전 받을 길이 없는 상황이다. 불확실한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의 장재권 감사는 “노계를 도태할 때 만에 하나 위해성분이 검출된다면 노계육 가격을 받지 못함은 물론 오히려 도태 추가비용을 물어야 하는 상황이라 농가들의 부담이 크다”며 “정부가 노계도태 비용 보조를 늘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I 발생 여파로 계란산지 시세마저 무너진 상황이라 농가들의 부담이 더욱 가중되고 있어 사태가 빨리 진정되지 않을 경우 올 한해 자조금거출이 우려되고 있다.  





위세 여전한 혹한…양돈현장 ‘몸살’ 양돈현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강한파와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하 10℃ 이하의 기온이 이달에도 반복되면서 양돈농가들이 농장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선 혹한에 따른 분만실패 사례가 잦아진 데다 PED까지 극성을 부리며 폐사가 급증, 자돈확보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현장수의사는 “올 겨울 PED 피해를 호소하는 농장들이 부쩍 늘어난 느낌”이라며 “병성감정 기관들의 PED 확진건수가 예년의 수배에 달한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지난해 여름 30℃를 훌쩍 넘는 폭염과 늦더위의 여파로 종부성적 마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생산잠재력 대비 자돈 생산량은 크게 줄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분석이다. 그러다 보니 계절적으로 돼지출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오는 8월에도 당초 전망치를 크게 밑돌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유 후 관리 역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육성비육구간의 경우 각종 호흡기 질병이 다발하면서 심각한 증체지연과 함께 그어느 때보다 폐사율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뜩이나 면역력이 떨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