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5.2℃
  • -강릉 9.0℃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9.0℃
  • -고창 8.0℃
  • 맑음제주 8.1℃
  • -강화 2.5℃
  • -보은 8.1℃
  • -금산 8.5℃
  • -강진군 9.7℃
  • -경주시 12.5℃
  • -거제 9.2℃
기상청 제공

장동건씨 한돈 소비홍보 선봉에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장동건씨를 ‘2018 한돈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배우 장동건씨는 기품 있는 이미지와 중후한 카리스마가 한돈의 프리미엄 이미지 제고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왼쪽 사진은 배우 한혜진씨와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이 한우소비촉진행사 현장에서 홍보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 사진은  하태식 한돈자조금관리위원장이 장동건씨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양돈장 ‘악취관리지역’ 지정 다시 보류 제주특별자치도의 도내 양돈장에 대한 무더기 악취관리지역 지정이 또다시 보류됐다. 제주도는 지난달말 예정했던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도내 양돈농가 96개소, 89만6천292㎡에 대한 첫 악취관리지역 지정 예고일이었던 지난 1월29일에 이어 두 번째다. 제주도는 악취관리지역 지정과 관련한 대한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의 공식의견이 지난달 21일 접수됨에 따라 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주변의 생각은 다르다. 지난해 발생한 일부 양돈농가의 가축분뇨 불법배출 사태 이후 악화된 도민여론을 등에 업고 무리하게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추진하다 보니 그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점이 적지 않았던 게 제주도로서는 결정적인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실제로 한돈협회 제주도협의회는 제주도에 제출한 공식 의견서를 통해 제주도의 악취측정 방법과 분석결과의 객관성이 결여돼 있을 뿐 만 아니라 이해당사자인 양돈농가들은 악취관리법에 명시된 악취관리지역 지정 이전 개선기회 조차 갖지 못했다며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악취관리지역 지정 절차를 준수하되 양돈농가들이 선정한 냄새측정기관도 참여, 공기희석관능측정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