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1℃
  • -강릉 13.8℃
  • 흐림서울 16.9℃
  • 흐림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조금울산 16.0℃
  • 흐림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6.4℃
  • -고창 14.7℃
  • 흐림제주 17.5℃
  • -강화 15.6℃
  • -보은 16.0℃
  • -금산 16.0℃
  • -강진군 16.5℃
  • -경주시 17.3℃
  • -거제 15.5℃
기상청 제공

EU 돼지사육두수 증가세

1억4천950만두 달해…전년 보다 2% 늘어
폴란드 증가율 7% ‘최고’…스페인도 3%↑


EU의 돼지사육두수가 늘고 있다.
정P&C연구소는 최근 현지발표 자료를 인용, 2017년 12월 현재 EU의 돼지사육두수(불가리아 제외)가 1억4천950만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전년대비 2%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돼지가격 상승의 여파로 풀이되고 있다. 이 가운데 번식돈은 1천250만두로 1%가 늘었다.
국가별로는 EU의 최대 양돈국인 스페인의 돼지사육두수가 전년동기 대비 3% 늘어난 가운데  폴란드의 경우 무려 7%의 증가율을 기록, 가장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덴마크도 4%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EU내 또다른 양돈국가들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정P&C연구소는 번식돈을 포함한 전반적인 돼지사육두수를 감안할 때 올해 EU의 돼지가격은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급할 땐 도우미 파견…농가 복지 향상 위해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가 일선축협의 한우사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과 초음파 육질진단기 지원 외에도 선진 가축시장 활성화를 추진한다. 우선 이 달에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에 대한 일선축협의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한우농가 도우미 지원사업은 농가에서 애경사나 질병 등으로 인해 농장을 비울 때 이용할 수 있는 농장관리 대행서비스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조합별로 한우농가 도우미 사업을 진행할 때 운영 실비를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50개 축협을 대상으로 1억7천만 원이었던 교육지원사업비를 올해는 2억4천만 원으로 증액했다. 조합별 사업실적과 종합손익을 고려해 차등 지원한다. 조합별 지원한도는 1천만 원으로, 현재 지원비율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엔 실비의 40~70%가 차등 지원됐다. 초음파 육질진단기도 지원한다. 출하월령 단축을 통한 생산비 절감, 그리고 고급육 출현율 향상을 통한 농가 수취가격 제고가 목적이다. 지난해 4개소 8천만 원이었던 교육지원사업비는 올해는 1억 원으로 올렸다. 지원금액은 조합 구입 부담액의 50% 이내이다. 선진 가축시장 활성화 사업도 추진된다. 거래신뢰도를 끌어올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