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19.8℃
  • -강릉 15.0℃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7.9℃
  • 구름많음울산 14.9℃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6.0℃
  • -고창 16.7℃
  • 흐림제주 19.2℃
  • -강화 18.2℃
  • -보은 17.4℃
  • -금산 17.6℃
  • -강진군 17.3℃
  • -경주시 17.1℃
  • -거제 14.7℃
기상청 제공

협력의 시너지 창출 …한우 자급률 높인다

한우협·농협안심축산분사
유통산업 발전 위한 MOU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와 농협안심축산분사(사장 윤효진)는 지난 9일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한우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양 단체는 최근 도축비 인상과정에서 서로 다른 의견을 갖고 있었지만 한우 유통산업 발전이라는 큰 틀 아래 한우농가 소득증대 및 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이번 협약은 ▲산지조달 확대를 위해 계통 생축장 한우는 농가와 경쟁을 자제하고 산지출하 적극 유도 ▲공판장 출하의 품질제고를 통한 가격지지를 위해 한우농가의 우수축 출하에 상호 적극 협력 ▲4차 산업혁명, 축산물 유통의 새로운 패러다임인 사물인터넷에 기반한 ‘IoT 식육스마트판매 활성화’를 통한 유통비용 절감 ▲한우 소비 확대를 통한 한우자급률 제고 등의 내용을 담았다.
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은 “도축비 인상 문제로 갈등이 있었지만 자급률이 37.7%까지 떨어진 한우산업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서로 협력키로 했다”며 “그 동안 농협 음성공판장에 출하를 하려던 농가들이 배제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젠 모든 한우농가가 음성공판장을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농협안심축산분사 윤효진 사장은 “한우농가의 소와 생축장의 소를 공판장에서 경쟁을 붙이기 보다는 우수 농가의 소를 일정분량 출하해 품질로 가격을 지지할 것”이라며 “한우협회와 함께 한우산업의 큰 틀을 놓고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 있으나마나”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종계부화위원회(위원장 연진희)가 AI 발생에 따른 육용종계 소득 안정자금의 현실화를 요구키로 했다. 그동안 AI 발생에 따른 종계의 소득안정자금지원 금액이 저평가 되어 피해를 받은 농가들이 이구동성으로 고통을 토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양계협회 종계부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천안 승지원에서 개최된 4월 월례회에서 이를 정부에 현실에 맞게 조정·건의키로 한 것.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에 따른 이동제한 규정에 의해 정상입식이 지연된 농가에 지급된다. 마리당 소득은 통계청 통계에 따라 최근 5년 동안 최고·최저소득을 제외한 3년 평균 소득으로 정하도록 기준이 마련돼 있다. 그러나 종계는 통계청의 통계가 없다. 통계가 없으면 통상적으로 협회 등 관계자와 협의해 마리당 소득을 정하는데 현재 종계는 마리당 2천7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문제는 2천700원이 실제 농가들이 주장하는 소득 1만500원에 비해 터무니없이 부족할 뿐 아니라 뚜렷한 산출 근거도 없다는 점이다. 농가들이 주장하는 종계의 마리당 소득은 종란지수 150개(마리당)에 종란생산원가에서 직접비를 뺀 생산 마진인 70원을 곱한 금액이다. 대한양계협회는 이같은 기준으로 지난해 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