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2℃
  • 흐림강릉 11.3℃
  • 서울 12.9℃
  • 대전 15.0℃
  • 대구 15.5℃
  • 울산 18.2℃
  • 광주 16.5℃
  • 부산 18.7℃
  • 흐림고창 16.4℃
  • 제주 17.2℃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ICT 활용 실시간 정보수집…혈통신뢰도 제고

한종협, ‘한우인공수정 통합관리시스템’ 개발
앱·PC버전…연말까지 시험보완 내년 1월 선봬
인공수정 사각지대 근절…개량 빅데이터 구축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한우 혈통 자료의 신뢰를 높이고, 효율적인 개량방향을 찾아가는 길잡이가 되어 줄 인공수정 통합관리 시스템이 개발됐다.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용)는 지난달 25일 협회 회의실에서 ICT를 활용한 한우 인공수정 통합관리 시스템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종축개량협회에서 이재용 회장과 공준식 감사, 이재윤 전무를 비롯한 관련 직원들이 참석했다. 한국수정사협회 윤홍배 회장과 최호선(화성)·추지호(양평)·김태광(영주)·권민혁(영주) 수정사, 국립축산과학원 박병호 연구관, 논산계룡축협 장용수 주임도 함께 했다.
종축개량협회는 이날 정확한 번식정보를 수집해 혈통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통합관리 시스템을 소개했다. 현장에서 인공수정사와 자가수정농가가 스마트폰 등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수정정보를 등록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는 설명이다. ICT 기술을 활용해 가장 신뢰성이 높은 모든 수정정보를 수집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종축개량협회는 인공수정자료를 통합 수집하면서 정확한 번식정보를 모아 친자부정률을 감소시키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혈통 등록 때 수정정보와 교차점검 방식으로 혈통자료의 정확도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종축개량협회는 지난해 10월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1월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해 지난 3월 앱버전 프로그램 개발을 마치고 이날 시연회를 가졌다. 앞으로 6월까지 PC버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연말까지 프로그램의 현장테스트를 거쳐 수정사항을 보완해 내년 1월에는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한우 인공수정 통합관리 시스템은 정액번호와 수정일 등 인공수정정보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입력할 수 있고, 번식기록을 이용한 한우등록, 개체별 혈통과 능력을 고려한 계획교배, 농가에게 개량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연도별 수정회차분석, 평균 번식간격 등을 편리하게 활용해 농가컨설팅까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사용자가 한우농가에게 수정대상우, 분만대상우를 문자서비스로 제공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종축개량협회는 송아지 출생부터 이표장착, 등록을 통한 혈통관리가 아닌 정액의 생산, 수정, 분만에 이르는 근본적인 정보를 정확하게 수집해 신뢰도 높은 혈통자료를 축적할 수 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이재용 회장은 “개량은 정확한 자료수집과 분석, 가공을 통한 농가 피드백 서비스가 가장 중요하다. 수정사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을 통해 인공수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농장을 줄여 나가자”고 했다. 이 회장은 이날 인공수정사협회 회원부터 지역별, 단계별로 시스템을 이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윤홍배 회장은 “수정사협회 정회원으로 지속적인 보수교육을 받고 있는 수정사로 제한할 필요가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인공수정사업시스템과 이원화도 우려된다. 현명한 방안이 모색되길 희망한다. 이 시스템을 활용할 때 발생될 수 있는 법적, 제도적인 문제점은 없는지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참석한 수정사들은 종축개량협회 관계자들과 질의응답을 통해 콘텐츠별, 입력단계별로 세부적인 이용방법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점, 편의성 제고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