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8.3℃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靑 TV조선 허가취소 청원에 “권한 없다” … ‘MB 유산’ 향후 변화 바람 시발점 될까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청와대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TV조선 종편허가 취소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의 권한이 아니다란 말로 언론 영역을 침범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청와대의 정혜승 뉴미디어비서관은 14일 이같은 국민청원을 두고 “TV조선 허가취소는 이를 결정할 수 있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몫이라고 전했다.


청원 게시물의 주요 내용은 과거부터 현재진행형으로 허위, 과장, 날조 보도를 일삼고 국민의 알권리를 호도하는 티비조선의 종편 퇴출을 청원한다이념을 떠나 사실에 근거하지도 않은 뉴스를 생산유통하는 방송사가 더 이상 존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관련 청원은 무려 236714명이 동참해 상당한 파급력을 보여줬다.


정 비서관은 또 방통위는 3년 단위로 재승인 심사를 실시하기 때문에 기간에 따른 심사로 허가취소 등의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다“TV조선은 지난해 3월 심사 때 기준점 650점에서 625점을 받은 바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TV조선은 허가취소를 피했지만 각종 주의를 받는 위험수위를 넘나들었다. 지난달 29일에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공식석상을 통해 풍계리 갱도 폭파 안 해 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TV조선 524) ,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취재비 1만 달러 요구”(TV조선 519) 등에 대해 심각성을 전하며 허위사실에 대한 보도를 금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당시 김 대변인은 조선일보는 2014년 새해 첫날부터 통일은 미래다라는 대형 기획기사를 내보냈다그때 조선일보가 말한 미래와 지금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는 미래가 어떻게 다른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주시기 바란다. 어렵게 어렵게 떼고 있는 걸음이 무겁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해 7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청문회를 통해 이명박 정부 당시 종합편성채널이 만들어진 이유가 정부에 비판적인 지상파를 가지고는 국정운영이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TV조선 보도본부장을 역임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정권을 잡았는데 KBS, MBC가 전 정권에서 임명된 사람들이라는 게 이명박 정부의 시각이었다협조를 안 하고 정부를 비판하니까 이 지상파들 가지고는 국정운영하기가 어렵다는 판단이었다. 그래서 종편을 만들어줬다. 이게 팩트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표 역시 지난 대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종편을 제가 만들었는데 요즘은 보면서 참 후회를 한다“MBC의 좌편향을 견제하기 위해 종편을 만들었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