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8℃
  • 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7℃
  • 흐림대구 23.9℃
  • 울산 21.5℃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16.0℃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생산자-유통상인 계란값 폭락 피해 책임 ‘공방’

양계협, “불공정 거래관행으로 경영난 심화”
이완영 의원도 후장기·DC 거래 폐해 지적
계란유통협, “과잉생산이 근본 원인” 하소연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 값 폭락으로 인한 농가피해의 원인을 두고 업계가 격돌하고 있다. 
최근 대한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이 연이어 산란계농가 경영악화 원인으로 농가와 유통 상인 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지목하며 정부개입을 촉구했다. 이에 계란유통 상인들은 근본원인은 무시한 채 유통 상인들만 파렴치한으로 매도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의 계란 산지시세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전국평균 계란 산지가격은 특란 10개당 536원으로 이미 생산비 이하로 떨어진 지난달 840원 보다도 떨어지며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소매가격 또한 마찬가지다. aT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계란 소매가 평균은 3천983원(특란/30구)으로 집계됐다. 이는 불과 한 달 전 가격인 4천335원에 비해 10%가까이 떨어진 가격이다. 지난해 가격인 7천957원에 대비하면 반값 수준이며 평년 가격(6천92원)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양계협회와 자유한국당 농림축수산특별위원회 이완영 위원장(경북 칠곡·성주·고령)은 이 같은 계란가격 폭락사태에 따른 농가 경영악화의 원인으로 ‘후장기’거래 관행과 DC할인거래를 지목했다.
계란 유통과정에서 월말정산방식인 후장기 거래와 DC가 30여 년간 관행처럼 이어지고 있어 계란 생산농가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는 것. 당일 판매가격을 무시하고 월말 결제가격으로 지불하는 거래 관행이 산란계 농가들의 경영악화를 심화시킨다는 설명이다.
이완영 의원은 “계란생산농가들이 당일의 판매 가격조차 알지 못한 채 계란을 출하하고 유통업자들이 정해주는 월말 결제가격(후장기)으로 지불해야 하는 관행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정부가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통해 적극적으로 개입, 투명한 절차와 공정한 가격에 대해 생산농가, 유통업자, 소비자 모두 상호신뢰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계란유통 상인들은 억울하다는 분위기다. 
최근 계란 가격이 폭락하는 것은 지난해 높았던 계란가격의 기대심리로 농가들이 무리하게 산란계 사육수수를 증가시켜 생산이 급격히 늘어난 것이 원인이지, 유통 상인들의 탓이 아니라는 것. 현장에서 DC가 발생하는 것은 그간 양계협회의 고시가격이 시장현실을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국계란유통협회(회장 김낙철) 관계자는 “일선에서 협의를 통해 조정이 가능한 문제를 정치권까지 등에 업고 매도하는 것은 유감”이라면서 “계란가격 폭락의 근본원인은 유통방법의 문제가 아니라 눈앞의 이익만 생각한 농가들의 과잉생산이다. 일선 현장에서 DC가 벌어지는 것은 공급과잉으로 소비자가격은 떨어지는데 협회는 가격을 내리지 않고 자신들이 받고 싶은 가격을 고시해 왔던 탓”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