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맑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8.7℃
  • 구름조금울산 26.1℃
  • 맑음광주 27.9℃
  • 연무부산 25.6℃
  • 맑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6℃
  • 맑음보은 26.6℃
  • 맑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8.6℃
  • 구름조금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양계협, “양계산업 최악의 불황…사료값 인상 계획 철회”

성명 통해 농가 줄도산 위기 호소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최근 일부 사료업체가 하반기 가격인상계획을 발표하자 소비부진과 공급과잉에 따른 가격하락으로 최악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양계농가들은 울상이다. 낮아진 판매가격 때문에 현재도 농장 운영이 힘든 상황에서 사료가격 마저 인상된다면 경영악화가 심화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양계농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지난 22일 사료가격 인상철회 촉구의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양계협회는 “이미 계란 산지가격이 생산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개당 50원대에 머물고 있으며, 닭고기 역시 금년 들어 가장 낮은 kg당 1천원에 거래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대다수의 농가들이 파산직전에 놓여 있는 것이 양계업계의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물론 사료업계가 세계 곡물가격 상승, 달러화 강세 등으로 가격을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는 것은 이해가 간다. 하지만 만약 가격인상 조치가 현실화 될 경우 양계산업은 경영난으로 최악의 사태를 맞이하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사료업계는 산업의 동반자로서 양계산업 회생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