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5.4℃
  • 서울 11.3℃
  • 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6℃
  • 흐림광주 12.5℃
  • 맑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5.8℃
  • 흐림강화 11.5℃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8월 양돈사료 생산량 작년보다 줄어

51만1천654톤 생산…전년 比 2.7% 감소
올들어 처음…폭염피해·질병여파 주요인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지난 8월 한달 동안 양돈용 배합사료 생산량이 지난해에 비해 감소했다.
월간 생산량이 지난해 수준에 못미친 것은 올들어 처음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8월 양돈사료 생산량은 51만1천654톤으로 전월과 비교해 4.5% 증가했다.
하지만 전년동월과 비교해서는 2.7% 줄었다.
8월의 양돈사료 생산량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비육구간을 제외한 대부분 구간에서 감소세가 나타났다.
포유돈과 이유돈(전·후기) 구간이 모두 14만3천343톤으로 전년동월과 비교해 20.3% 감소한 것을 비롯해 ▲육성돈전기 16만3천488톤으로 5.1% ▲번식용 웅돈 267톤으로 41.3% ▲임신모돈 5만2천522톤으로 4.4% ▲포유모돈 3만3천667톤으로 0.7%가 각각 줄었다.
반면 육성돈 후기구간은 7만7천117톤으로 50%, 비육돈(전, 후기)이 모두 3만8천505톤으로 27.3%, 번식용모돈 2천745톤으로 14.6%가 각각 증가했다.
이같은 현상은 올여름 폭염피해가 지난해 보다 더했던 데다 상반기 PED로 인한 자돈폐사의 여파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