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1.3℃
  • 천둥번개서울 11.5℃
  • 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7.3℃
  • 광주 13.7℃
  • 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4차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농기자재 흐름 제시

‘KIEMSTA 2018’ 460개사 432품목 전시

[축산신문 기자] ‘2018 대한민국 국제농기계자재박람회’(KIEMSTA 2018)<사진>가 지난달 31일 개막식을 갖고 4일간의 공식 일정을 마무리 했다.
이번 농기계자재박람회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천안시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농민신문사 주관으로 ‘농기자재의 첨단화·스마트화로 4차 산업혁명시대 선도’라는 주제로 미국, 일본, 독일 등 33개국 460개 업체(국내 383개, 해외 77개)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막식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비롯하여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의원들과 농축산 관계인들이 대거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박람회장은 부지 21만㎡, 전시관 4만3천㎡ 규모로 조성됐으며, 7개의 테마별 전시관과 특별관, 기업홍보관 등 총 9개의 전시관과 2천112개의 부스가 마련되는 등 역대 농업분야 관련 국내 전시회 중 최대 규모 행사다.
올해 행사는 스마트팜 및 첨단농기자재 전시로 농업의 미래상을 제시하고 교착 상태에 빠진 국내 농기계산업의 활로 개척의 발판을 마련하는 한편, 첨단 농기계 전시로 농업의 6차 산업화를 통한 실현에 초점을 맞췄다.
박람회 참가 농기계의 품목별 현황은 ▲경운·정지기계가 41개사 57개 품목 ▲재배관리기계 54개사 87개 ▲축산기계 42개사 34개 ▲시설원예자재 166개사 66개 ▲이앙·이식·파종 34개사 39개 ▲가공·수확후 처리 72개사 82개 ▲과수임업용 51개사 67개 등 총 460개사 432개 품목이 전시됐다.
축산기계는 대부분 조사료 관련 장비와 TMR배합기 위주의 장비가 선보였으며 사양기계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전시 외에도 국제학술 심포지엄과 각종 세미나에서는 대한민국 농기계산업 위상을 제고하며, 농기계 수출의 교두보 역할로 농기계산업의 활로 개척과 수출 경쟁력 확보 및 농축기계 산업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