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2℃
  • 흐림강릉 11.3℃
  • 서울 12.9℃
  • 대전 15.0℃
  • 대구 15.5℃
  • 울산 18.2℃
  • 광주 16.5℃
  • 부산 18.7℃
  • 흐림고창 16.4℃
  • 제주 17.2℃
  • 흐림강화 14.6℃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양돈현장 불청객, PED ‘꿈틀’

일부 지역 재발 사례…제주는 확산 가능성
모돈교체 주기 맞물려 올해 큰 피해 우려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바람이 차지며 양돈현장의 불청객 PED가 꿈틀거리고 있다.
제주도가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지난달 PED발생주의보를 발령한데 이어 일부에 국한된 것이기는 하나 PED 발생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충남 일부 지역에서 기존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재발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현장수의사들 사이에 회자되고 있는 것이다.
제주지역의 경우 그 확산이 점차 가속화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수의 전문가들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 PED가 본격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그 피해가 더 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 현장수의사는 “3~5년 주기로 PED피해가 커진다. 모돈교체주기와 맞물리며 새로운 돈군의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라며 올해가 그 시작 시기“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양돈농가, 그중에서도 발생경력이 있는 농가들은 PED 방역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순환감염의 가능성이 높은데다 방역수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농가들이 많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