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17.2℃
  • 박무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6.1℃
  • 박무광주 16.2℃
  • 흐림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0℃
  • 구름조금금산 15.1℃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이사람>경북종돈 이희득 대표 / ‘양돈 인재’ 양성 팔걷어

지난해 3천500만원 상당 종돈 순천대 기탁 ‘눈길’
매년 갱신용 종돈지원…1천만원 혁신센터 기금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경북종돈 이희득 대표가 양돈인재 양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희득 대표는 지난해 3천500만원 상당의 종돈을 순천대학교에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1천만원 상당의 종돈 기부를 약속했다.
학생들의 원활한 양돈실습과 함께 순천대 그린축산 발전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대학에서 축산을 전공하는 학생들에게 돼지를 직접 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기 위해 종돈을 기부하게 됐다”는 이희득 대표는 “다만 일회성 기부에 그쳐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돈군 유지를 위해서는 갱신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종돈기부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희득 대표와 순천대의 인연은 아들 정수씨로부터 시작됐다.
경북종돈에서 농장관리의 핵심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이정수 부장이 순천대 출신인데다 그의 아내 역시 같은과를 졸업하고 대학원까지 이수한 것.
이 뿐 만 아니다.
얼마전에는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제대로 된 교육장이 마련돼야 한다며 한돈혁신센터 건립기금 1천만원을 대한한돈협회에 기탁하기도 했다.
이희득 대표는 “보다 많은 인재들이 배출돼야 지속 발전가능한 양돈산업 실현도 가능해질 것이다. 그 속에서 우리 양돈농가들도 안정적인 성장을 구가할 수 있는 만큼 미력하나마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