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0℃
  • 박무대전 -4.2℃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0.3℃
  • 박무광주 -2.4℃
  • 맑음부산 1.7℃
  • 맑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4.3℃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낙농제도 개선 이뤄질까…농가-유업체 이견 팽팽

제도개선 소위서 농가, 전국단위쿼터제 부활 요구
유업체 “용도별차등가격제·유대 결정체계 개선 필요”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낙농제도개선을 두고 생산자와 유업체 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다.
생산자인 농가와 소비자인 유업체는 지난해 원유가격 협상을 거치면서 국내 낙농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낙농제도개선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에 지난해 8월 ‘낙농제도개선 소위원회’가 구성됐다. 생산자측은 전국단위쿼터제의 부활과 원유거래체계 개선을 요구했으며, 유업체측은 원유의 용도별차등가격제 도입과 원유가격 결정체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제 3차 소위원회와 제 7차 실무위원회까지 실시됐지만 생산자측과 유업체측의 입장차이가 좁혀지지 않은 채 답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농가와 유업체 모두 생업과 직접적으로 연결돼 있는 문제이다 보니 제도개선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
이에 업계에선 이번 낙농제도개선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과거에도 낙농제도개선을 위한 몇 차례의 시도가 있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해 무산된 사례를 겪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위원회 관계자는 “논의를 통해 제도의 방향을 잡아가는 중”이라며 “생산자와 수요자간에 입장차이는 보이고는 있지만, 과거 양측이 대립각을 세우던 모습이 아닌 국내낙농산업의 위기에 공감하고 어려움을 함께 타파하기 위해 소통을 하려는 자세로 회의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1년이라는 짧은 기간 안에 제도개선을 이루기 위해 생산자와 수요자간에 서로 양보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낙농제도개선 소위원회’는 올해 8월22일까지 1년 동안 운영된다. 구성은 송태복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을 위원장으로 생산자 측은 이안기 지리산낙협 조합장, 한국낙농육우협회 심동섭 전북도 지회장, 한국낙농육후협회 오용관 이사, 수요자 측은 박상도 유가공협회 전무, 정순태 매일유업 부장, 김승언 남양유업 본부장, 간사인 안형덕 낙농진흥회 상무 등 8명이며, 소위원회 아래 실무위원회를 운영하고 필요 시 각계 전문가가 참여해 의견을 수렴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