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5.3℃
  • 서울 25.6℃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8℃
  • 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30.3℃
  • 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9.2℃
  • 박무제주 27.9℃
  • 흐림강화 26.6℃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25.7℃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축산환경관리원 이영희 신임 원장

축산인 자발적 환경 개선 총력 뒷받침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냄새문제 해소…’22년까지 컨설턴트 300명 육성
환경개선 우선지역 선정…5년간 순차적 컨설팅


갈수록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축산환경관리원의 할 일도 그만큼 많아질 수 밖에 없다. 이름 그대로 환경을 잘 관리해야 하는 사명감을 갖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더 축산환경관리원에 거는 기대가 적지 않을 수 없는 가운데 수장이 바뀌었다. 이영희 원장이다.
이 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경축농업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다음은 이 원장과의 인터뷰 내용.


- 축산에서 주목 받는 것이 환경이다. 축산과 환경에 관한 견해는.
▲ 그동안 대부분의 축산 농가는 경제성에 중점을 두다보니 환경에 소홀했던 측면이 없지 않았다. 환경 분야에서도 특히 냄새부문은 축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다.
환경부의 자료에 따르면 냄새 민원은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 축산시설에서 발생하는 민원은 30%가량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다.


- 축산환경관리원이 축산인에게 신뢰를 얻을 노하우가 있는지.
▲ 냄새민원으로 축산업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축산농가가 중심이 되어 자발적으로 깨끗한 축산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도를 하겠다. 축산냄새 개선이 시급한 농가를 대상으로 관리원에서 현장컨설팅 및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각종 축산환경정보와 축산생산정보 등 축산관련 기관 정보 통합, 연계 기반 시스템을 마련하여 축산농가 뿐 아니라, 관련기관들이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축산환경정보를 제공하여 신뢰성을 확보하고, 민간차원의 냄새개선을 위해 2022년까지 전문컨설턴트 300명을 육성하여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 냄새발생 문제를 해결하는 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변화하는 환경에 맞게 조직을 개편할 계획은 없는지.
▲ 현재 관리원 정원은 26명으로 3부 1센터 5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단기적으로는 올 하반기에 4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효과적인 성과 도출과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위해 3부 1센터 6팀으로 사업부서 및 지원부서를 재설계할 예정이다.


- 축산농가와 관련단체와의 협조 방안은.
▲ 관리원은 지금까지 축산관련단체, 지자체 등과 14건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으로 전문기관과 지자체, 농·축협과 축산농가 간의 협력체계 강화는 물론, 관리원의 컨설팅 및 교육을 통한 축산환경 개선과 축산환경분야의 기술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향후 주력 사업과 계획은.
▲ 환경부의 자료에 따르면 냄새민원은 2016년 1만6천116건으로 매년 15%씩 증가하고 있고 그 중 축산시설에서 발생하는 냄새민원이 3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반복되는 민원으로 축산업 지속의 어려움이 대두되면서 관리원에서는 지난 2018년 3월 축산냄새 실태 결과 냄새 민원이 많은 86개 시·군, 195개 지역, 1천449농가가 축산냄새 다발지역으로 조사되어 축산환경개선 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관리원은 축산환경개선 대상지역을 축종별·시설별 가축 사육시설, 가축분뇨처리시설 및 냄새저감시설 등 농가 세부현황을 조사하고 지자체 및 축산농가 개선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우선개선 지역을 선정 후 5년 동안 순차적으로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중점적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