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7℃
  • 흐림강릉 18.4℃
  • 구름조금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조금울산 21.2℃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20.0℃
  • 맑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과 박정훈 과장

국민에 사랑받는 산업으로…축산정책 틀 마련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소통 기반 환경개선 의지 독려

미래축산 위한 나아갈 길 모색


지난달 14일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과장으로 부임한 박정훈 과장은 과거 방역관리과장을 역임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대통령비서실에서 농어업비서관 행정관을 맡으며 농축산업 발전에 일익을 담당했다. 새롭게 축산정책과를 맡으며 업무파악에 분주한 박정훈 과장은 축산업이 국민들에게 사랑받기 위해 정책의 틀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박정훈 과장이 축산분야에 몸 담으며 가장 중요하게 외치는 부분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점이다.

“국민들은 예전에 비해 눈높이가 높아졌고 관용이 없어졌습니다. 과거에는 축산농장에서 발생하는 냄새에 대해 인내를 갖고 기다려줬던 모습이 최근에는 사라지고 있습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도 결국 언젠가는 했어야 할 문제입니다.”

축산업의 발전을 위해 농가와 정부, 축산관련 단체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과장은 “돼지고기의 경우 농업 총 생산액에서 쌀과 1, 2등을 견줄 정도로 발전하며 농촌경제에 큰 기여를 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이 많은 민원에 시달리는 상황에서는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질 수 있다”며 “업계가 합심하여 의지를 보여준다면 주민들의 공감대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농가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농가들 상황을 보면 2세 경영의 목표가 있으면 시설투자에 적극적이고 환경개선도 잘하는 경향이 있다”며 “환경개선에 의지가 강한 농가는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며 미래 축산을 위해 고민하고 나아갈 점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통의 강화를 다짐했다.

박 과장은 “축산의 미래를 위해 질병 문제와 환경 문제는 반드시 잡아야 한다”며 “축산농가ㆍ단체들과의 소통을 강화하며 수동적이지 않고 적극적인 축산정책과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