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3.5℃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8.3℃
  • 흐림광주 25.5℃
  • 맑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인터뷰>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

오리 연간 소비량 1조원 시대 열 것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방역정책, 산업 진흥위한 정책으로 거듭나야

오리농가 하우스 탈피…증·개축 지원사업 절실


“각종 불합리한 정부의 규제를 걷어내 임기 내 기필코 연간 오리 총 소비량 1조원 시대를 열겠습니다.”

이달로 취임 1년을 맞는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의 다짐이다.

김만섭 회장은 “지난 1년 간 모든 오리협회원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AI특별 방역기간 2개월 단축, 휴지기 시행기간 4개월 등을 정부로부터 이끌어내 지난 2017년 4천715만수로 반토막이 났던 오리 생산량이 지난해 6천745만수 까지 회복이 됐다. 하지만 여전히 충분치는 않는 수준이다”라며 “농가 환경검사가 아니라 위험도 평가를 정확히 실시해 방역을 위한 방역이 아닌 정상 사육을 위한 방역을 실시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단식 농성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협의한 내용들 중 아직도 이행이 되지 않고 있는 부분들이 있다.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른 피해보상금 778원이 716원으로 감액 산정된 상황이다. 또한 100%를 보상키로 약속한 사육제한 기간 중 폐기된 종란은 제대로 보상 받지 못했다. 믿음을 져버리는 정부와 앞으로 어떻게 함께 일을 해 나갈지 참으로 개탄스럽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현재 정부는 사육을 제한시켜 질병을 예방하는 방역정책을 펼치고 있다. 산업을 진흥시켜 생산시설을 개선해 질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시각에서의 방역대책이 강구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필요한 오리농가의 축사현대화사업 지원 등이 절실히 요구 된다. 언제까지 우리 오리농가는 증·개축을 하지 못하고 하우스에서 오리를 사육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정부의 방역관련 규제에 대해, “부화장이나 도압장 등은 피해보상규정이 전혀 마련돼 있지 않다. 휴지기가 4개월로 줄어들었다지만 출하후 휴지기간 14일을 포함하면 사실상 5개월 반, 즉 반년가까이 사업장 문을 닫는 것”이라며 “당장 여름부터라도 비축 등을 통해 돌아오는 겨울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정책적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 아무런 준비도 없이 방치한 상태로 특별방역기간이 도래, 또다시 오리업계에서 단식투쟁 등 극단적인 행동을 하는 상황이 발생치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마지막으로 “협회에서는 이 같은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중 과도한 방역조치, 검사 등에 대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불철주야 뛰며 오리산업 종사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당면 과제가 상재돼 있는 상황에서 협회 회원들의 단결이 무엇보다도 선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