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1.2℃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7℃
  • 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21.5℃
  • 구름조금경주시 19.9℃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서민갑부' 바버샵 정체, 연 매출 10억...바버가 대체 뭐길래?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서민갑부' 바버(Barber)샵을 운영 중인 청년 갑부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바버숍을 운영하며 청년 갑부로 우뚝 선 ‘바버(Barber)' 강동한 씨가 출연했다.


바버는 서양에서 오래전 유래된 것으로, 강동한 씨는 한국에 바버샵 2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서양 바버들이 해왔던 그대로 가위와 클리퍼만으로 30여가지 이상의 헤어스타일을 만들어내는 것은 물론, 세심한 작업으로 고객의 단점까지 보완하는 고객 맞춤스타일링을 완성하고 있다.


그는 2015년 도곡동에 본점을 오픈한 뒤, 3년이 지난 지난해 압구정 로데오에 2호점을 오픈했다.


처음엔 낯선 분위기 때문에 손님들에게 외면받기도 했지만, 고객맞춤 서비스에 반한 남성 고객들이 줄을 이은다고.


이에 강동한 씨는 연매출 10억원을 찍는 청년 갑부로 우뚝섰다.


한편 강 씨는 현재 두 곳의 바버숍과 아카데미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채널A 캡처


축산신문, CHUKSA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