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0.3℃
  • 흐림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0.8℃
  • 흐림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이수, 어반뮤직페스티벌 출연 강행하는 이유...반발↑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어반뮤직페스티벌 측이 엠씨 더 맥스(MC The Max) 이수를 라인업에 올린 가운데, 관객 성화에도 이수 출연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보였다.


이수는 과거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던 바 있다. 관객들은 이수 출연 소식에 반발하고 있다.


어반뮤직페스티벌 측은 지난 14일 이번 공연 라인업을 공개한 뒤 일고 있는 '이수 공연 반대' 논란에 변함없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주최 측은 앞서 "엠씨더맥스 출신 가수 이수가 오는 7월 6일 서울, 7월 20일 대구 공연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에 관객들은 성범죄 전력이 있는 이수가 공연에 출연한다는 사실에 불편한 기색을 보이며 출연 취소를 요구했다.


이외에 티켓 환불을 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선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주최 측은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의견 대립이 지나치게 표현되고 있다"며 "아티스트에 대한 언어 폭력, 비하 멘트는 지양해달라"는 입장만 전한 채 관객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일부 관객들은 "이번 공연뿐 아니라 앞으로 어반뮤직페스티벌 공연에 가지 않을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이수는 2009년 미성년자에게 돈을 주고 성매매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경찰조사에서 그는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했다. 이후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사진=어반뮤직페스티벌 캡처


축산신문, CHUKSAN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