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1.1℃
  • 서울 14.2℃
  • 대전 11.1℃
  • 대구 13.5℃
  • 울산 17.3℃
  • 광주 17.5℃
  • 부산 19.2℃
  • 흐림고창 17.0℃
  • 제주 20.1℃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0.9℃
  • 흐림금산 11.0℃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종합

“BVD<소바이러스성설사병> 피해 커 대책 서둘러야”

베링거인겔하임 간담회서 “국내 농장 만연 불구 농가인식 미흡”
복합적인 질병 유발…PI 도태·백신 접종 등 컨트롤 방안 절실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소바이러스성설사병(BVD)에 의한 피해를 인식하고, 능동 대응해야 한다는 전문가 주문이 쏟아져 나왔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은 지난 5일 서울 용산에 있는 드래곤시티에서  ‘BVD 예방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사진>를 개최, BVD 발생에 따른 피해 상황을 살피고 그 대처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크리스천 귀다리니(Christian Guidarini) 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박사는 “BVD는 ‘설사’라는 명칭이 들어가지만 실제는 설사 뿐 아니라 심각한 번식장애, 면역억제, 복합감염, 호흡기·소화기 질병 증상 등을 일으킨다. 소 산업에 가장 많은 경제적 피해를 유발하는 질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BVD는 유럽, 미국, 중동, 아시아 등 전세계에 상재돼 있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유럽 일부 국가의 경우 지속감염우(PI) 발견·도태 등을 실시, 청정화했다. 그 과정에서 농가 이해·의지, 동기부여, 학계·생산자단체와 협력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김두 강원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이미 국내 소 농가에 BVD가 만연돼 있다. 그 피해 또한 상당하다. 하지만 이를 인지하고 있는 농가들은 많지 않다. 대책도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독일에서는 지속감염우 발견·도태, 이동제한, 예방백신 접종 등을 통해 BVD를 컨트롤하고 있다. 이러한 외국 성공사례를 참조해 BVD 피해 최소화 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한상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국내 가축방역 정책은 구제역 등 법정전염병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 BVD는 법정전염병이 아니다보니, 연구과제를 따내기도 쉽지 않다. 결국 BVD 바이러스 특성 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다양한 연구 등을 통해 BVD 컨트롤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필요성이 있다. 국가 또는 농가 차원에서의 BVD 예방 캠페인도 검토해 볼만 하다”고 조언했다.
박지숙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수의사는 “생독 BVD 백신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타입1·2 야외균주에 대해 넓은 교차 방어능력이 특징이다. 이 백신은 이미 유럽 등에서 사용되며, BVD 컨트롤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