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맑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20.0℃
  • 박무서울 21.4℃
  • 박무대전 21.4℃
  • 박무대구 21.7℃
  • 박무울산 19.7℃
  • 박무광주 21.6℃
  • 박무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9.8℃
  • 박무제주 22.1℃
  • 맑음강화 20.6℃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19.6℃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살림남2’ 이날 김승현의 부모님은 일없이 있는...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는 본격적으로 홍보를 시작한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부모님은 일없이 있는 김승현을 채근했다. 며칠 뒤 매니저가 생긴 김승현은 소식을 전했다. 김승현의 부모님은 매니저를 집으로 초대했다. 특히 어머니는 매니저가 온다는 소식에 삼계탕까지 준비했다.


아버지는 “찾아오는데 힘든 건 없었어요?”라고 말문을 연 뒤 호구조사를 시작했다. 어머니는 “지금까지 누구누구랑 일하셨어요?”라고 말을 보탰다. 아버지는 “그런걸 왜 물어보나”라고 면박을 주면서도 “우리 승현이에 대해서 좀 알아요?”라고 물었다.


아버지는 김승현이 김치볶음밥, 영화 혼자보기, 농구를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매니저는 노트를 꺼내 성실하게 필기했다. 이를 본 팽현숙은 “사람이 참 착하게 생겼다”라며 “눈이 쳐진 걸 보니 큰일을 할 사람이야”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김승현이 주먹구구로 일해 왔다며 솔루션을 부탁했다. 매니저는 김승현 얼굴 스티커가 붙은 홍보용 굿즈를 내밀었다. 매니저의 철저한 준비성에 가족들은 고개를 끄덕였다. 아버지는 “박 이사님 준비성이 아주 대단하네요”라고 극존칭을 썼다.


이후 김승현과 동생 김승환, 매니저는 KBS 드라마국을 찾았다. 매니저는 방송국 입구를 못 찾고 출입증 발급을 받지 않는 등 허둥지둥했다. 매니저는 자기 잘못을 빠르게 인정하고 “제가 다음부터는 잘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매니저와 김승현은 굿즈를 돌리며 홍보를 시작했다. 그러나 반응이 별로였고 김승현은 “이렇게 하면 안되겠다”라며 구체적인 타깃을 정하자고 했다. 김승현이 타깃을 정하자 매니저는 커피를 사러 이동했다.


김승현은 드라마 감독에게 이후의 스케줄을 물었다. 감독은 “이미 캐스팅이 거의 다 됐다”라고 아쉬운 소식을 전했다. 민망해진 김승현은 매니저가 오기만을 기다렸다. 매니저는 1층 로비에서 커피를 사는 대신 프랜차이즈 카페를 찾았다.


커피를 사오는데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리자 김승현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게다가 매니저는 8잔이나 커피를 샀던 것. 드라마 감독의 눈치를 보던 김승현은 “가야할 거 같아요”라고 자리에서 일어나 황급히 방송국을 빠져나왔다.


이후 김승현, 김승환, 매니저는 김포 집으로 돌아왔다. 세 사람의 무거운 표정에 아버지는 이유를 물었다. 김승환은 “오늘 매니저 첫 날이래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알고보니 매니저는 전혀 다른 업종에 종사했던 사람이었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