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3.5℃
  • 서울 22.4℃
  • 박무대전 21.6℃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6℃
  • 박무광주 21.5℃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0.5℃
  • 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많음보은 19.5℃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0.5℃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실화탐사대’ 프로파일러 권일용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1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는 잔혹한 범행 수법으로 공분을 산 고유정의 사건당일 행적이 그려졌다.


프로파일러 권일용 동국대 경찰사법대학 교수는 고유정이 범행의 증거로 남을 수도 있음에도 범행 현장에서 3장의 사진을 찍은 이유에 대해 "치밀하지 못한 게 아니라 잘 정리해 놓은 뒤 수사를 미리 준비하기 위해서 기록으로 남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지검은 고유정이 지난 5월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씨(36세)를 상대로 범행을 저지른 시간이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범행추정 시간의 배경에는 고유정 휴대전화에 남겨진 사진 3장이 있었다.


고유정은 촬영 소리가 나지 않는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했다.


고유정은 살해 계획을 세우고 제주도를 떠나면서 전 남편과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커플링도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