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5.3℃
  • 구름조금대전 25.4℃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6.3℃
  • 구름조금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정세진 KBS 아나운서 고백 "43세에 출산...남편은 11세 연하"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정세진 KBS 아나운서가 육아 고충을 털어놔 시선을 모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는 정세진, 최동석, 정다은 아나운서가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세진 아나운서는 육아 관련 경험담을 언급하며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다. 늦게 아기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11살 연하 남편과 결혼한 정세진 아나운서는 "남편이 어리지 않나. 지금도 30대 중반이지만 초반 1~2년은 일하는 게 어떤지 아니까 차마 애를 보라고 못 하겠더라"라며 "43살에 아이를 낳았다. 의사 선생님이 45살까지는 노산 아니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낳는 건 하겠는데 의사 선생님이 그 뒤에 이야기를 안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거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고 덧붙였다.